“불법 스팸 신고 앱으로 간편하게”…방통위, 자체 개발 앱 배포

뉴스1

입력 2023-01-20 10:40:00 수정 2023-01-20 10:40: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일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불법 스팸 간편 신고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방통위 제공)

정부가 불법 스팸 문자를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20일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불법 스팸 간편 신고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간 휴대전화 내 ‘스팸 간편 신고’ 기능을 통해 불법 스팸 문자를 신고할 수 있었으나 해당 기능은 삼성전자 단말기에만 탑재돼 있었다. 이 때문에 아이폰 등 외산폰의 경우 간편 신고 기능을 사용할 수 없었다. 또 음성 스팸 신고 기능 또한 삼성전자의 최신 단말기에서만 제공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간편 신고 앱을 개발해 이용자가 앱 실행 시 최초 1회 본인 인증만 거치면 쉽게 스팸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휴대전화의 경우 앱 내 이용자의 문자·통화 목록에서 신고 대상을 선택해 1회에 총 5건까지 한번에 신고가 가능하다. 아이폰 등 외산폰의 경우 스팸 문자 화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신고가 가능하다.

해당 앱은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 앱 마켓 3사에서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방통위와 KISA 블로그, 불법스팸대응센터 누리집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스팸 문자가 보이스피싱을 위한 유인 수단으로도 이용되고 있는 만큼 신속한 신고와 차단이 필요하다”며 “설 명절을 앞두고 새해 인사와 선물 형태로 불법 스팸을 전송하는 등 그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 불법 스팸 간편 신고 앱을 적극 활용한다면 이용자들의 피해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