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멍, 주인님 펫보험 여기저기 중복가입 걸러낸대요

장윤정 기자

입력 2019-07-10 03:00:00 수정 2019-07-10 09:26: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버스토리]반려동물 1000만, 펫보험 시장 정비


앞으로 반려동물 한 마리로 여러 보험에 가입해 실손보험금을 중복 청구하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반려동물 관련 의료비 지출이 늘어나면서 관련 보험시장도 커지고 있지만 가입자들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할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최근 펫보험 시장이 되살아나는 추세이지만 중복 가입이 가능하다는 허점이 있었다”며 “3분기 중 신용정보원과 협력해 중복 가입 조회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반려동물의 진료비를 보장하는 ‘펫보험’은 2007년 이후 시장에 나왔지만 당시에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지 않고 손해율도 높아서 번번이 판매가 중단됐다. 하지만 최근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대형 보험사들이 하나둘씩 상품 판매를 재개하기 시작했다. 메리츠화재가 지난해 10월 반려견을 위한 펫퍼민트 퍼피앤도그 보험을, 올 4월에는 업계 최초의 고양이 전용보험인 펫퍼민트 캣을 출시하고 공격적으로 영업에 나섰다. 펫퍼민트 보험은 온라인으로도 가입할 수 있는 데다 제휴병원에서 자동청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올 6월 말까지 1만5000건이 팔려나갔다. 2년 전만 해도 전체 보험시장의 펫보험 가입건수가 2000여 건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속도의 성장세다. DB손해보험, 삼성화재 등도 연달아 관련 상품을 내놨다.

펫보험 시장의 골칫거리는 반려견 한 마리에 대한 보험 중복 가입이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펫보험은 일반 실손보험과 달리 보험사들 간에 계약 조회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 않아 다중 계약 여부를 확인하기가 어려웠다. 반려동물 주인이 여러 보험에 가입하고 보험금을 이중, 삼중으로 청구해도 보험사가 이를 확인할 도리가 없다는 것이다. 또 보험 하나로 여러 마리의 반려견에 대한 진료비를 돌려 막는 일부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도 문제가 됐다. 가입자들의 보험료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한때 일부 상품의 손해율이 140∼150%까지 치솟았다”며 “병원별로 천차만별인 진료비도 문제였지만 가입자들의 도덕적 해이가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감원은 신용정보원과 함께 반려견주의 주민번호를 활용해 보험사들이 중복 가입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만들 계획이다. 일반 실손보험처럼 복수의 보험을 가진 견주에게는 ‘비례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보험 관련 인프라도 계속 정비되는 추세다. 최근 보험개발원은 5개 손해보험사와 협력해 반려동물보험 진료비 자동청구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렇듯 펫보험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이 이어지는 것은 높은 성장 가능성 때문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이제는 펫보험이 매력적인 틈새시장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진 것이다. 한국소비자연맹의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연평균 5.3회 동물병원을 찾아 1회 평균 11만2359원을 지출하는 등 적지 않은 진료비를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일본과 영국의 경우 반려동물 수 대비 보험 가입 비중이 각각 6%, 25%에 이른다.

물론 중복 가입 조회 시스템이 갖춰지더라도 가입자가 반려동물 나이를 속이는 등의 행위를 완벽히 막기는 어려울 수 있다. 보험개발원 김성호 상무는 “동물병원과의 협력을 통한 진료비 안정화, 반려동물 식별 기술 고도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