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도 초대형 ‘A380’ 다시 띄운다

변종국 기자

입력 2022-05-25 03:00:00 수정 2022-05-25 03:19: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내달 말 방콕 이어 미주노선 계획
해외여행 수요 폭발적 증가 대응
추가증편 없이 좌석 늘리는 효과



대한항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하늘 위 호텔’이라 불리는 초대형 항공기 에어버스 A380(사진)을 이르면 내달 하순부터 다시 띄운다. 운영 비용이 많이 들어 애물단지 취급을 받던 A380이 여행 수요 증가로 다시 날개를 펴는 것이다.

24일 아시아나항공 사측이 조종사 노동조합 등에 보낸 A380 운항 재개 계획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이르면 6월 말 A380을 방콕 노선에 주 7회 띄우도록 운항 준비에 나서고 있다. 7월 중순부터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만 주 3회, 8월부터는 LA와 방콕 모두에 A380을 투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로 인한 해외여행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해외여행객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는 있지만, 항공사들의 증편은 아직 더디다. 좌석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항공 운임은 치솟고 있다. 고객들의 불만이 심해지자 정부는 6월부터 국제선을 주 230회 늘리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좌석 부족 상황을 단기간에 해결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A380 투입은 추가 증편 없이도 좌석 수를 늘리는 효과가 있다. 항공사들로서는 한 번 띄울 때 좌석 수가 많은 항공기를 띄워 수익을 내자는 전략인 셈이다. 대한항공도 최근 A380을 인천∼뉴욕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내부에서는 조만간 홍콩 노선에도 A380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A380 6대를, 대한항공은 A380 10대를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A380의 좌석 수는 비즈니스스위트 12석, 비즈니스클래스 66석, 이코노미 417석 등 총 495석이다. 대한항공 A380(일등석 12석, 비즈니스클래스 94석 등 총 407석)보다 88석 많다. 아시아나항공의 다른 대형 기종인 A350-900(311석), B777-200ER(약 300석), B747-400(398석)보다도 월등히 좌석이 많다.

아시아나항공 A380은 코로나 사태가 터진 뒤 공항에 주기(주차)돼 있었다. 지난해에 간간이 A380 조종사 자격 유지를 위한 비행과 무착륙 관광 비행 등에 활용됐지만 노선에 투입되진 않았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