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전기요금 오를까?…연료비 상승 추세 이어지며 ‘압박’

뉴스1

입력 2021-08-02 11:18:00 수정 2021-08-02 11:18: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오후 대전 중구에 위치한 걸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지속적인 폭염과 열대야로 냉방수요가 급증하면서 7~8월분 ‘전기요금’ 걱정이 늘고 있는 가운데, 올 가을부터 전기료가 오를 가능성이 제기돼 관심이 쏠린다.

2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는 각 가구의 검침일에 따라 차례대로 발송된다. 통상적으로 검침 이후 10일 뒤 고지서를 받게 되는데, 매달 31일이 검침일인 경우 지난달 1~31일까지 사용한 전기요금을 이달 10일께 받게 된다.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 수령을 앞두고 각 가정마다 ‘전기요금 폭탄’을 걱정하고 있다. 예년보다 폭염이 일찍 찾아왔고, 밤에도 높은 기온이 떨어지지 않으며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에어콘 ‘풀가동’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다만 한전은 여름철에 한시적으로 전기요금 누진제 구간이 확대 적용되는 만큼, 전기료가 급격하게 늘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7~8월에는 누진제 1단계 구간이 기존 0~200kWh에서 0~300kWh(88.3원/kWh)로, 2단계 구간은 기존 201~400kWh에서 301~450kWh(182.9원/kWh)로 확장된다.

일반적으로 4인 가구가 한 달 평균 350kWh 전기를 쓰는 점을 고려할 때 450kWh까지 사용했다면 전기요금이 급격히 늘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450kWh를 초과해서 사용했다면 누진제 3단계 구간 요금(275.6원/kWh)이 적용돼 요금이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다가 월 200kWh 이하 전력을 사용하는 일반가구의 전기요금이 기존 대비 2000원 오를 예정이어서 가구 마다 체감 요금 부담은 늘어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은 올해 7월분부터 주택용 필수사용공제 할인액을 월 4000원에서 월 2000원으로 축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우려가 지난다고 해도, 가을에 연료비 상승으로 인한 전기료 인상 가능성이 남아있다.

산업부와 한전은 올해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고 1분기 1kWh 당 3원을 인하한 후 2·3분기 연속으로 동결해왔다. 하지만 액화천연가스 등 전기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가 상승추세를 이어가면서 4분기(10~12월)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보인다.

산업부도 3분기 전기 요금 인상 유보를 결정하며 “연료비 상승 추세가 지속될 경우 4분기에는 연료비 변동분이 조정 단가에 반영되도록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다만 일각에선 전기요금 인상을 결정하는 것은 시장이 아니라 ‘정치’라는 관측도 나온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 일정을 감안할 때, 정부 여당이 전기요금 인상에 부담을 느낄 것이란 해석이다.

당장 전기료 인상을 놓고 여야간 정치적 충돌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전기요금 인상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것이라고 공세를 펴고 있고, 여당은 유가의 변동에 따라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이라며 야당의 주장이 과도하다며 비판하고 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