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주춤-금리 뜀박질에… 요구불예금 한달새 29조 늘었다

신나리 기자

입력 2021-03-04 03:00:00 수정 2021-03-04 03:42: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달 638조… 1월엔 6조 빠져
주식 차익실현 자금 묻어둔 듯
신용대출은 556억 줄어든 135조
카뱅등 인터넷은행도 예금 늘어


지난달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반면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파킹통장’(요구불예금)에는 30조 원에 가까운 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식시장 상승세가 주춤한 데다 대출 금리마저 오르자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서는 대신 단기 자금을 잠깐 넣어두고 투자 기회를 엿보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2월 말 현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844억 원으로 1월 말(135조2400억 원)에 비해 556억 원 줄었다. 신용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2개월 만이다. 감소 폭도 지난해 12월(443억 원)보다 100억 원 이상 크다. 당시는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쏟아내 증가세가 잠시 꺾였다.


당국의 옥죄기에도 연초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던 신용대출이 줄어든 것은 대출 금리가 오른 영향이 크다. 신용대출 금리는 반년 새 최대 0.6%포인트 올라 연 1%대 대출을 찾아보기 힘들게 됐다. 여기에다 지난달 설 상여금, 연말정산 환급금 등의 목돈이 생겨 마이너스통장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월 들어 증시가 조정에 들어가면서 빚투에 나서는 개미들이 크게 줄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스피가 3,200을 넘었던 1월과는 달리 2월은 3,000 선이 무너지며 큰 변동성을 보이자 빚투 수요가 잠잠해진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은행으로 흘러들어온 대기성 자금은 크게 늘었다. 5대 시중은행의 수시입출금 예금, 저축성예금 등 요구불예금 잔액은 2월 말 현재 638조2397억 원으로, 전달보다 28조9529억 원이 늘었다. 1월 한 달 새 6조2930억 원이 빠졌던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달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선 뒤 단기 자금을 ‘파킹통장’에 잠시 묻어두고 숨 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2월 정기예금 잔액도 630조3472억 원으로 1월보다 3조4552억 원이 불었다.

인터넷은행에서도 예금이 늘고 대출 증가세는 주춤했다. 예·적금 금리를 최대 0.2%포인트 올린 카카오뱅크는 2월 신용대출이 1178억 원 감소한 반면 수신(예금) 잔액은 21조2640억 원으로 1347억 원 늘었다. 케이뱅크도 2월 말 수신 잔액이 6조8400억 원으로 한 달 새 2조3400억 원 급증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제휴해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2월 신용대출 감소는 일시적인 현상일 뿐 대출 수요가 다시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