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인글로벌-소풍벤처스, 소셜벤처 지원 MOU 체결

동아일보

입력 2020-03-26 17:34:00 수정 2020-03-26 17:36: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PR 컨설팅 그룹 프레인글로벌은 임팩트 투자사 소풍벤처스와 사회적 벤처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소풍의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이 효과적인 PR과 마케팅을 토대로 기업가치를 높이고 성장할 수 있도록 프레인글로벌이 PR 관련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또 두 회사는 비즈니스로 사회적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임팩트 커뮤니케이션 모델과 방법론을 개발하는 연구 사업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소풍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에 지분 투자와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임팩트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다. 투자 규모는 최소 3000만 원~최대 1억 원이며 창업팀 중심의 액셀러레이팅 과정으로 성장을 가속한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투자한 기업은 모두 63곳이며, 올해 3월에는 이재웅 쏘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임팩트 투자 펀드를 결성했다.

김동욱 프레인글로벌 사장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회사의 비즈니스 역량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기회를 찾는 과정에서 소풍과의 액셀러레이팅 파트너십을 추진하게 됐다”며 “젊은 소셜벤처들이 우리 사회에서 가치를 인정 받고 더 많은 기업들이 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