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뛰어든 페북, 금융업 지각변동 예고

구가인 기자

입력 2019-06-20 03:00:00 수정 2019-06-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내년 상반기 ‘리브라’ 발행 공식화
마스터카드-우버 등 대거 동참… 해외에도 문자 보내듯 송금-결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18일 자체 가상화폐 ‘리브라(Libra·천칭자리)’를 발행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화폐로 약 24억 명의 이용자가 내년 상반기부터 이를 통해 송금, 온라인 구매 등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1년 넘게 리브라 발행을 준비해왔다. 주로 시세 차익을 노린 투자에 쓰이는 비트코인과 달리 송금 등이 주목적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교환 수단에 우선점을 둔 만큼 가치 변동성이 크지 않게 설계된 것도 기존 가상화폐와의 차이점이다.

이용자들은 페이스북 메신저나 자회사 와츠앱에서 리브라를 구입하고 전자지갑 ‘칼리브라’에 보관한다. 은행 계좌가 필요하고 별도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 기존 송금 체계와 달리 해외 금융거래도 문자메시지를 보내듯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 측은 “은행 계좌가 없고 금융 체계에 접근하기도 어려운 세계 17억 명을 위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신용카드사 마스터카드,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 등 28개 업체가 리브라에 참여하기로 했다. 내년 공식 출시까지 최소 100개 업체가 합류할 것으로 페이스북은 전망하고 있다. 다만 출시 초기에는 이용 가능 지역이 미국 등 일부 지역으로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리브라 출시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일단 개인정보 유출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페이스북에는 상당한 호재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월 로스 샌들러 영국 바클레이스은행 분석가는 “페이스북이 새 가상화폐로 2021년까지 약 190억 달러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점쳤다. 반면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감독 강화, 해킹, 정보 유출, 사이버 범죄 등으로 회사에 더 큰 위협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각국 중앙은행의 통제가 약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