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0.25%p 또 오르면 가계 이자 부담 5.8조 증가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9-24 14:11:00 수정 2021-09-24 14:17: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정욱 금융안정국장(왼쪽부터), 이상형 부총재보, 이민규 안정총괄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안정 상황(2021년 9월)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2021.9.24/뉴스1 (서울=뉴스1)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가운데 올해 안에 금리를 0.25%포인트 또 올리면 가계의 이자 부담은 지난해 말보다 5조8000억 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되면서 3년째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 비중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은이 24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정 상황’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오를 때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지난해 말보다 5조8000억 원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됐다. 대출자 1명 당 늘어나는 이자 부담은 30만 원이었다. 시장에선 지난달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한은이 올해 안에 금리를 한 번 더 0.25%포인트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기준금리가 올해 연간 0.5%포인트 올라 연 1.0%가 되면 고소득자들과 취약차주의 부담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소득 상위 30%에 해당하는 고소득자의 경우 한 사람이 보유하고 있는 대출 규모 자체가 크기 때문에 이자는 381만 원에서 424만 원으로 43만 원 늘어난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소득 하위 30%에 해당하거나 신용점수가 664점 이하인 취약차주는 1인당 이자가 320만 원에서 373만 원으로 53만 원 뛴다.

한은은 이날 보고서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 등을 살펴본 결과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면서도 “다만 일부 취약 부문의 경우 금리 상승과 함께 각종 금융 지원 조치 종료로 부실 위험이 커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만큼 선별적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자보상비율이 3년 연속 100% 미만인 한계기업 수는 지난해 말 현재 3465개로 집계됐다. 한계기업 비중은 전체 분석 대상 기업(2만2688개)의 15.3%에 달한다. 2019년 말보다 0.5%포인트 늘어난 규모로,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크다. 이자보상비율이 100%를 밑돌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한다는 뜻이다. 한계기업의 차입금 역시 124조5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9조1000억 원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해 처음으로 이자보상비율이 100% 아래로 떨어진 기업의 비중도 14.8%에 달했다. 이는 2015~2019년 연평균(11.7%)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이에 대해 한은은 “앞으로 충격이 발생하면 한계기업으로 전환될 수 있는 후보 기업이 과거보다 늘어난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