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골프장 1만채-과천청사 일대 4000채-용산 캠프킴 3100채

정순구 기자

입력 2020-08-05 03:00:00 수정 2020-08-07 16:16: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8·4 부동산 공급 대책]
서울권 신규 택지 18곳 발굴




정부가 서울 반포와 용산, 마포 일대와 경기 과천 일대 등에서 택지를 발굴해 수도권에 주택 3만3000채를 추가 공급한다. 서울지방조달청과 국립외교원 유휴부지, 정부과천청사 일대 등을 활용하는 방법을 통해서다.

기존에 택지를 개발해도 수도권 외곽인 경우가 적지 않아 수요가 높은 곳에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택지 개발로 늘어나는 공급 물량을 신혼부부와 젊은층에 공공 분양과 공공 임대 방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최근 패닉 바잉(불안심리로 비싼데도 사들이는 현상)이 잇따랐던 3040세대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4일 정부는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8·4공급대책)을 통해 2028년까지 수도권 신규 택지를 발굴하고,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과 기존 사업 고밀화 등을 통해 총 5만7000채의 주택을 시장에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택지 발굴을 통해 3만3000채를, 기존 사업 확장을 통해 2만4000채를 짓는다.

지난달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가 상당한 물량을 공급했지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있으니 발굴을 해서라도 추가로 공급물량을 늘리라”고 주문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 소유 부지에 공급되는 주택은 최대한 청년·신혼부부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 용산에는 9000채 이상의 주택이 추가 공급된다. 우선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의 캠프킴 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3100채를 짓는다. 다만 주한미군 이전에 따른 반환이 마무리돼야 개발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내 반환받는 게 목표다. 기존에 8000채를 공급하기로 했던 용산정비창 역시 용적률을 높여 1만 채를 건설하기로 했다.

서울 강남의 노른자위 땅이나 준강남권으로 불리는 과천 등의 유휴부지, 공공기관 이전부지도 주택 공급에 활용한다. 역세권인 데다 주변 인프라가 잘 갖춰진 덕분에 시장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과천청사 일대 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4000채를 짓고, 서울 강남 한복판의 서울지방조달청 부지(1000채)와 국립외교원 유휴부지(600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200채)도 공급대책에 포함했다.

기존에 발표했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3000m²)도 주차장뿐 아니라 건물 부지에까지 주택을 짓는 방법을 통해 공급량을 기존 800채에서 3000채로 늘렸다.

이외에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장(SETEC) 부지도 잠실 마이스(MICE) 개발과 연계해 용도 전환을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의 미매각 부지에도 4500채의 주택을 짓는다. 상암DMC 미매각 부지 2000채를 포함해 △SH 마곡 미매각 부지(1200채) △문정 미매각 부지(600채) △천왕 미매각 부지(400채) △LH 여의도 부지(300채) 등이 대상이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입지 자체는 서울 내에서도 가장 좋다고 평가받는 곳”이라며 “정부의 의지에 따라 빠른 사업 추진이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시장 호응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입지가 좋은 만큼 추가 공급되는 물량이 많지는 않고 공공분양의 경우 그만큼 당첨 확률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신규 택지 중 가장 큰 규모는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골프장이다. 총 83만 m² 규모로 1만 채가 들어선다. 골프장 내 호수 등을 활용해 지역 주민들이 이용 가능한 공원 녹지도 조성한다. 정부는 사업을 빠르게 추진해 내년 말 사전 청약을 진행한다.

태릉골프장은 1966년 개장한 군 전용 시설이다. 2018년에도 택지 조성 방안이 검토됐으나, 서울시와 국방부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대규모 주택 공급에 따른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해 △경춘선 열차 추가 운행 △화랑로 확장 △용마산로 지하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신설 등 광역교통개선대책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노후 우체국이나 공공청사 등 공공시설을 주택과 복합 개발하는 방식으로는 6500채 공급이 예정돼 있다. 서울 서부면허시험장(3500채)과 면목 행정복합타운(1000채), 상암 견인차량 보관소(300채), 구로 시립도서관(300채) 등이 포함됐다. 노량진역사 등도 고밀도 개발을 통해 공공주택과 편의시설을 단계적으로 공급한다.

이날 공급대책에는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의 용적률을 평균 10%포인트 올려 주택을 2만 채 추가 공급하는 방안도 담겼다. 3기 신도시 용적률이 기존 180∼190%에서 최대 200%까지로 올라가면 공급물량도 30만3000채에서 32만3000채로 늘어난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