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집 공급 중단…실천문학 1년 휴간” 윤한룡 대표 사과

뉴시스

입력 2023-01-20 11:47:00 수정 2023-01-20 16:19: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고은 시인 시집을 출간하며 논란을 빚은 실천문학사가 사과와 함께 시집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윤한룡 실천문학사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태로 심려를 끼친 분들께 출판사 대표로서 깊이 사과드린다”며 시집 공급 중단과 함께 출판사에서 발행해오던 계간지 ‘실천문학’을 1년간 휴간하겠다고 전했다.

윤 대표는 “시집 간행 전 충분히 중지를 모으지 못한 상태에서 시집 출판을 결정한 점과 ‘실천문학’ 2022년 겨울호에 게재된 ‘김성동 선생 추모 특집’(고은 시인의 추모시) 건에 대해 사전에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구효서 주간님과 편집자문위원들께도 깊이 사과드린다”며 “실천문학사와 여러 인연을 맺어온 이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고 시인의 시집 ‘무의 노래’는 지난 17일부터 공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천문학사는 세간의 여론에 부응해 17일부터 국내 모든 서점의 고은 시인 시집 주문에 불응해 공급하지 않고 있다”며 “공급 중단은 여론의 압력에 출판의 자유를 포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집 출간 배경에 대해서는 “자연인이면 누구도 가지는 헌법적 기본권으로서의 출판의 자유와 고은 시인과 실천문학사 사이의 태생적 인연이 있었다. 그러나 출판 의도와는 다르게 시집은 현재 여론의 비판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천문학’에 대해서 “이미 청탁이 끝난 2023년 봄호까지만 정상적으로 발간하고, 이번 일에 대한 자숙의 의미로 2023년 말까지 휴간 기간을 갖는다”며 “좀 더 정체성 있고 발전적인 체제를 위해 심사숙고한 다음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것”이라고 밝혔다. 봄호 또한 개선책을 면밀히 검토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고은 시인은 성추행 의혹 후 5년 시집 ‘무의 노래’와 대담집 ‘고은과의 대화’를 펴내며 복귀해 논란이 됐다. 이에 ‘실천문학’ 편집자문위원인 이승하 시인은 19일 “윤한룡 대표는 실천문학사에서 책을 낸 모든 사람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반발한 바 있다.

◆입장문 전문
[고은 시인 신간 시집 ‘무의 노래’ 출간에 대한 실천문학사의 입장]

세밑에 실천문학사는 고은 시인의 시집 ‘무의 노래’를 출판하였습니다. 그 배경에는 자연인이면 누구도 가지는 헌법적 기본권으로서의 출판의 자유와 고은 시인과 실천문학사 사이의 태생적 인연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본사의 출판 의도와는 다르게 시집은 현재 여론의 비판에 직면해 있습니다.

먼저, 이번 사태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분들께 출판사 대표로서 깊이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시집 간행 전에 충분히 중지를 모으지 못한 상태에서 시집 출판을 결정한 점과 ‘실천문학’ 2022년 겨울호에 게재된 ‘김성동 선생 추모 특집 2’ 건에 대해서 사전에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구효서 주간님과 편집자문위원님들께도 깊이 사과드립니다. 더하여 본사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라 걱정을 끼쳐드린 그간 실천문학사와 여러 인연을 맺어온 실천 가족 선생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여 실천문학사는 세간의 여론에 부응하여 1월17일부터 국내 모든 서점의 고은 시인의 시집 주문에 불응하여 공급하지 않고 있으며, 공급 중단은 여론의 압력에 출판의 자유를 포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계속할 것이며, 계간 ‘실천문학’도 이미 청탁이 끝난 2023년 봄호까지만 정상적으로 발간하고, 이번 일에 대한 자숙의 의미로 2023년 말까지 휴간 기간을 가지고 좀 더 정체성 있고 발전적인 체제를 위해 심사숙고한 다음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것입니다. 이런 사항을 포함한 일체의 개선책을 면밀히 검토하여 ‘실천문학’ 2023년 봄호에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그간의 논란에 대하여 다시 한번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실천문학사 대표 윤한룡 올림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