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약 60% “스가 총리 연임하지 말아야”

뉴스1

입력 2021-04-05 11:04:00 수정 2021-04-05 14:08: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국민 절반 가까이가 올해 9월 자민당 총재 임기 종료 시점에 맞춰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연임하지 않고 물러나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하는 일본의 경우 다수당 총재가 행정수반인 총리를 맡는 구조로 아베 신조 전 총리 후임으로 총리직을 수행하고 있는 스가 총리의 임기는 올해 9월30일까지다.

아베 전 총리가 지병 악화를 이유로 지난해 9월 자민당 총재 임기를 1년 남겨놓고 물러났기 때문에 스가 총리는 연임하려면 자민당 총재 임기를 늘려야 한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2~4일 전국 유권자 10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47%는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 임기인 올해 9월까지만 직무를 수행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당장 그만두고 물러나야 한다’고 답한 사람(12%)를 포함하면 약 60%가 스가 총리의 연임을 바라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가능한 오랜 재임했으면 한다’는 답변이 14%, ‘1~2년 정도 더 했으면 한다’가 23%로 스가 총리의 연임을 바라는 사람은 약 37%에 불과했다.

스가 총리는 취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대한 결과는 이번 여론조사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현재 일본 총 인구의 약 0.7%만이 백신 접종을 마친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불만을 느끼는 사람은 70%에 육박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전반적인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에서는 ‘긍정적이다’가 35%, ‘부정적이다’가 51%다. 지난달에 비해 긍정평가는 10%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10% 상승했다.

아울러 스가 총리의 아들이 근무하던 위성방송업체의 총무성이 공무원 접대를 하는 등 주변 사람들의 스캔들이 있따르는 것도 그의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출범 초기인 9월 요미우리신문 조사 기준으로 74%까지 오른 뒤 올 1월에는 39%까지 급락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도 스가 내각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47%에 머물렀다.

한편 정당별로는 여당을 지지하는 답변이 44%, 야당을 지지한다는 답변이 57%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집권당인 자민당이 39%로 가장 높았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5%에 머물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