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눈물 고백…“계속 산다면 젊은 세대 본 되고파”

뉴시스

입력 2019-10-30 10:45:00 수정 2019-10-30 10:53: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눈물로 심경을 고백했다.

허지웅은 29일 자신의 SNS에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 세계 유례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광팬들)에 대해 유감이 많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허지웅은 상의를 입지 않고 의자에 앉아 가수 서유석의 ‘홀로 아리랑’을 따라 불렀다. 그는 눈을 감고 노래를 부르다 터져 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얼굴을 찌푸리며 한참을 흐느꼈다. 이후 허지웅은 “손잡고 가보자”라는 구절에서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자신의 뺨을 치며 오열했다.
이어 그는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다.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 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 가슴에 흉터는 암 조직검사 자국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전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라고 밝혔고, 올해 8월 완치를 알렸다. 그는 최근 MBC ‘나 혼자 산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재개했다.

◇ 다음은 허지웅 SNS 전문

저는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 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세계 유례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에 대해 유감이 많습니다.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해요.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지요.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 영상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수밖에 없어요 우리는. #가슴에 흉터는 암조직검사 자국이에요. 걱정하지 마세요.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