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상위 1% 연 34억 벌 때 99%는 3050만원 손에 쥔다

뉴시스

입력 2020-10-26 10:34:00 수정 2020-10-26 10:35: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양경숙 의원실, 국세청 2018년 가수 소득 분석
"수입 신고 투명하게 유도…예술인 고용보험 필요"



국내에서 활동하는 가수 중 소득 하위 99%가 1인당 연평균 3050만원을 벌 때 상위 1%는 34억원을 손에 쥐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차이가 100배를 넘길 정도로 가수 직종의 소득 양극화가 심해 저소득층의 생계를 보호할 수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수입을 신고한 가수 업종 종사자 6372명이 벌어들인 소득은 총 4095억7800만원이다.


이 중 소득 상위 1%인 63명의 몫이 전체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2171억6000만원이다. 1인 평균 34억4698만원이다. 나머지 99%의 1인 평균 소득(3050만원)의 113배다.

이런 소득 집중도는 2014년 93배보다 더 심화한 수치다. 당시 가수 상위 1%의 연 소득은 전체의 48%였지만, 2018년에는 53%로 더 확대됐다.

양 의원은 “가수 업종 종사자가 수입 신고를 투명하게 하도록 유도하는 동시에 예술인 고용 보험 제도를 신속히 도입해 저소득층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