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16년 만에 한국 시장 철수… 한일관계·수익성 악화 이중고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28 18:53:00 수정 2020-05-28 18:59: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닛산자동차가 한국 진출 16년 만에 철수한다. 최근 한국시장에서 수익 개선 어려움을 겪었던 닛산은 한일관계 악화까지 겹치면서 올해 말 사업 정리를 결정했다.

한국닛산 관계자는 28일 입장문을 통해 “2004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이래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직원과 딜러 파트너들의 노력, 미디어의 관심과 지원, 그리고 고객 여러분의 사랑에 힘입어 한국시장에서 성장해 올 수 있었다”며 “이번 기회를 빌려 모든 관계자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닛산은 2020년 12월 말까지 한국 시장에서 닛산 및 인피니티 브랜드를 정리하기로 했다. 이번 철수는 글로벌 차원의 전략적 사업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중장기적으로 전세계 시장에서 건전한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일본 본사에서 내린 최종 결정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대내외적인 사업 환경 변화로 인해 국내 시장에서의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본사는 한국 시장에서 다시 지속 가능한 성장 구조를 갖추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한편, 한국닛산은 기존 닛산과 인피니티 고객들을 위한 차량의 품질 보증, 부품 관리 등의 애프터세일즈 서비스는 2028년까지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