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먹으니 맛있냥?"..집사 밥 먹을 때마다 눈치 주는 고양이

노트펫

입력 2020-04-07 15:11:01 수정 2020-04-07 15:11: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식사를 할 때마다 상 위에 올라와 뚫어져라 쳐다보는 고양이 때문에 눈치 보여 밥을 못 먹겠다는 집사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7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집사가 밥 먹을 때마다 눈치 주는 고양이 '아미'를 소개했다.


대만에 거주 중인 황페이차오는 3살로 추정되는 고양이 아미와 함께 살고 있다.

아미는 음식에 관심이 많은 편이라 황페이차오 부부가 요리를 하거나 밥을 먹을 때면 어디선가 나타나 빤히 쳐다봤다.

상 위에 올려진 음식을 뺏어 먹거나 훔쳐가지는 않지만 망부석 마냥 가만히 앉아 뚫어져라 보는 통에 눈치가 보여 밥을 먹기 무안할 정도였다.

이렇게 음식에 관심을 갖던 녀석은 최근 요리에도 간섭을 하기 시작했다.

집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국이 끓는 것 같다 싶으면 야옹야옹 울면서 부르고, 요리하는 동안 자기도 보여달라고 떼를 썼다.

결국 황페이차오의 남편은 요리를 할 때마다 아미를 품에 안고 하게 됐다.

황페이차오는 "아미는 아깽이 시절 할머니가 구조한 길냥이다"며 "결혼을 한 뒤 우리가 데리고 살게 됐는데 예전에는 참 조용한 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녀석은 음식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요리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이젠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계속 운다. 요리사가 될 모양이다"고 덧붙였다.

아미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 냥이는 가만히 지켜보다 음식을 뺏어 가는데", "눈치 보여서 밥을 못 먹겠네", "나중에 혼자 몰래 요리를 하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