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규 광고캠페인 공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8-16 17:07:00 수정 2022-08-16 17:08: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우건설은 기업 신규 광고캠페인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이번 광고에서 앞으로의 비전과 ‘미래지향적 DNA’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한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은 현재까지의 사업성과나 규모로 파악하는 것을 넘어 미래 성장가치까지 그 기준이 확장되고 있다”며 “기업이 앞으로 도전하며 그것을 어떻게 해낼 것인가가 기업가치 평가의 관점에서 더욱 중요하다”며 광고 기획 의도를 말했다.

이번 광고에서는 대우건설 미래 모습을 3가지 사업 소재를 통해 표현했다. 광고에 등장하는 미래 사업소재는 ▲미래 LED 해저터널 ▲친환경 풍력발전사업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대우건설은 해저 48m, 3.7km 길이의 거가대교 해저터널 구간 완공으로 세계최고 수준의 해저 침매터널 시공기술을 입증한 바 있다. 해상 풍력발전 부유체 기술, 발전소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 기술 등 신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출사표를 던진 K-UAM 사업에 적용될 버티포트를 광고에도 활용했다. 미래의 푸르지오 입주자들이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승용 드론으로 편안히 이동하며 하이테크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하는 대우건설 미래 청사진이 담겨져 있다.

대우건설은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상상만 해도 즐겁고 설레는 미래의 모습과 세련된 영상미를 통해 광고계는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과 주목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며 “누군가는 상상 속 먼 미래로만 생각했던 것을 실현가능한 미래로 만들어가는 대우건설의 자신감과 선도적 미래 기술력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