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용 타이어, 20~30% 비싸도 잘 나갑니다

이건혁 기자

입력 2022-08-12 03:00:00 수정 2022-08-12 03:06: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기차 중량 무겁고 가속 빨라… 일반 타이어 쓰면 1년안에 교체
2~3년 가는 전용 타이어 인기
한국타이어, 고성능제품 개발 집중… 금호타이어, 지난달 2종 선보여


세계 최고 전기자동차 경주 대회인 포뮬러E 월드챔피언십에 참가한 경주용 전기차들이 코스를 주행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리는 전기차 경주 대회 ‘E-프리·Prix(포뮬러E)’에는 포뮬러1(F1)과 구분되는 특징이 있다. 경주 시작 후에는 심각한 손상이 없는 한 타이어를 교체할 수 없다는 점이다. 친환경을 중시하는 전기차 경주인 만큼 타이어 소모도 줄이겠다는 취지가 반영된 규칙이다.

11일 타이어 업계에 따르면 친환경 바람을 타고 전기차 보급이 확산되면서 글로벌 타이어 업체들이 앞다퉈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기차 전용 타이어는 고가에다 교체 주기도 상대적으로 짧은 만큼, 향후 매출 확대는 물론 시장 판도를 뒤흔드는 열쇠가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공차 중량이 무거운 데다 가속이 빠르다. 이 때문에 전기차용 타이어는 내구성이 높아야 한다. 고성능 합성고무(부타디엔 고무)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실리카 등 고분자 소재 비율을 높이는 이유다. 타이어 골격을 유지하기 위해 보통 제품보다 10∼20% 이상 강도가 높은 내부 보강재를 넣는다. 또한 천연 소재 비중을 높여 환경오염 우려도 감소시키고 있다. ‘친환경차’에 걸맞은 타이어를 쓰는 셈이다.

보통 타이어보다 가격도 20∼30% 정도 비싸다. 그럼에도 교체 주기는 2∼3년 안팎으로, 내연기관 차량용 타이어의 통상 수명인 4∼5년에 비해 짧다. 4년째 전기차를 운행하고 있는 이모 씨(37)는 “일반 타이어를 전기차에 썼더니 1년 만에 새 타이어로 갈아 끼워야 했다”며 “비싸긴 해도 주행거리와 안전을 고려하면 전기차 전용 타이어를 쓸 수밖에 없다”고 했다.


타이어업체들은 일반 타이어와 차별화된 전기차 타이어를 생산하기 위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전용 타이어 시장 역시 커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실제 전기차용 타이어 시장은 2021년 400억 달러(약 52조800억 원)에서 2030년 1616억 달러로 연평균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추후 타이어 회사의 경쟁력을 판가름할 경기장인 셈이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고성능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전기차 타이어 제조사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5월 타이어 업체 중 처음으로 전용 브랜드 ‘아이온(iON)’을 선보였다. 한국타이어는 완성차 브랜드의 의뢰를 받아 개발하는 신차용 타이어의 약 50%가 전기차 전용일 정도로 수요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국타이어의 경우 전기차 타이어 등을 통해 현재 5% 안팎인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2, 3년 내 10%로 높인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2013년 일찌감치 전기차 전용 타이어를 내놨던 금호타이어는 7월 새 전기차 타이어 2종을 시장에 내놨다.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이자 포뮬러E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는 미쉐린은 최근 현대자동차와 친환경 전기차 타이어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기도 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