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가 추천한 명의]“증상 없었는데 3기, 4기?” 장석준 교수가 말하는 ‘난소암’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 홍은심 기자

입력 2022-08-01 10:00:00 수정 2022-08-01 14:50: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특별한 증상도 없었는데 3기, 4기?”…의사들이 꼽은 난소암 명의, 아주대 장석준 교수가 말하는 ‘소리 없는 공포’ 난소암 수술과 치료

난소암은 높은 사망률로 여성들을 위협하는 질병 중 하나입니다. 동아일보가 전하는 몸과 마음의 건강 ‘헬스동아’는 국내 난소암 명의 34명에게서 본인이나 가족이 난소암에 걸렸을 때 믿고 맡길 수 있는 의사를 추천받았는데요. 그 결과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난소암 명의 장석준 아주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를 만나봤습니다.

장석준 교수는 난소암, 특히 초근치수술의 권위자입니다. 장 교수에게 수술 받은 3기말∼4기 진행성 난소암 환자의 5년 평균 생존율은 50% 이상, 10년 장기 생존율은 23% 이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장석준 교수가 말하는 난소암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