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 몰라도 앱 만들어…네이버 ‘노코드 플랫폼’에 600개업체 몰려

박현익 기자

입력 2022-07-20 03:00:00 수정 2022-07-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AI가 프로그램 제작… 상용화 눈앞
플랫폼 활용한 서비스 속속 출시
MS-애플도 가세하며 선점 경쟁


“감성적인 마케팅 문구를 만드는 프로그램이 필요해.”

네이버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 스튜디오’에 이같이 설명하며 몇 가지 예시를 들어 학습시키면 AI가 맞춤형 프로그램을 뚝딱 만들어준다. 이 프로그램에 ‘유칼립투스 화분’을 입력하면 ‘지친 하루 끝에 만나는 싱그러운 초록빛 휴식’이란 멘트를 뽑아준다. 복잡한 코딩 기술을 몰라도 쉽게 원하는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정보기술(IT) 전문 지식 없이도 손쉽게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 수 있는 노코드(no-code)·로코드(low-code) 서비스가 각광받고 있다. 특히 기업들은 부족한 개발 인력을 보완하면서 직원들 역시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글로벌 빅테크를 비롯해 네이버, LG CNS 등 국내 IT 기업들도 뛰어들어 상용화 단계에 성큼 접어들었다.

네이버는 19일 현재 베타 서비스 중인 노코드 플랫폼 클로바 스튜디오에 600여 개 업체가 참여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중 100여 개 스타트업이 실제 사용하기 시작해 새로운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올해 6월 출시된 세계관 공동 창작 플랫폼 ‘스토리네이션’을 서비스하는 우주문방구는 13일 AI 보조 작가 ‘토리 AI’를 선보였다. 작가가 문장을 입력하면 작품에 어울릴 다양한 표현을 추천해주는 기능이다. 예를 들어 ‘여긴 진짜 춥네’라고 쓰면 ‘겨울왕국 같은 이곳은 기온이 영하 20도로 떨어져 너무 춥다’고 바꿔주는 식이다.

또 자연어처리 기술로 AI 작문 보조 솔루션을 개발하는 뤼튼테크롤로지스는 18일 작문 연습 서비스 ‘뤼튼 트레이닝’을 출시했다. 사용자가 자신의 생각을 한 편의 글로 완성시키는 과정을 반복, 숙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입력한 주제에 반응해 적절한 질문을 던지거나 참고 자료를 추천해주는 등 일종의 ‘글쓰기 튜터’ 역할을 한다.

노코드 분야는 해외 IT 기업들도 대거 뛰어들며 선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시장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노코드 플랫폼 ‘파워앱스’를 만들어 지난해 음성만으로도 코딩이 가능한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최근에는 웹사이트 디자인을 알아서 구현해주는 ‘파워페이지스’도 선보였다. 구글은 노코드 스타트업 앱시트를 인수해 지난해 ‘버텍스 AI’를 공개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네이버에 더해 LG CNS가 지난해 노코드 개발 도구 ‘데브온 NCD’를 무료 출시했다.

박현익 기자 beepar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