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5년간 5000억원 투자, 스타트업 등 일자리 1만개 창출”

김자현 기자

입력 2022-07-13 03:00:00 수정 2022-07-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가 앞으로 5년간 5000억 원을 투자해 일자리 1만 개를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두나무는 우선 유망 스타트업 500곳을 육성해 신규 일자리 8000여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UP스타트 인큐베이터’ ‘UP스타트 플랫폼’ 등 스타트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UP스타트 인큐베이터는 기술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에 전문 컨설팅을 제공해 웹 3.0 산업 진출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UP스타트 플랫폼은 스타트업들을 블록체인 기술력을 갖춘 두나무 자회사와 투자사 등과 연결시켜주는 것이다.

두나무는 또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주요 광역시에 지역 거점 오피스를 만들어 지역 청년들을 우선 고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000여 개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지역 거점 오피스는 정보기술(IT), 금융, 디지털 자산, 블록체인 등과 관련해 지역 대학 전문 인력 양성을 지원한다. 거점 오피스를 업비트와 증권서비스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고객을 위한 상담센터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두나무는 적극적으로 개발자를 채용해 10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