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장사업 ‘가속’… 상반기 신규 수주 8조

구특교 기자

입력 2022-07-06 03:00:00 수정 2022-07-0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연말까지 수주잔액 65조원 넘을듯
“파워트레인 등 3대 사업 고루 성장”


LG전자가 올해 상반기(1∼6월) 자동차 전자장비 사업에서 총 8조 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액 약 60조 원의 13% 이상을 상반기 동안 추가 수주한 셈이다. LG전자는 올해 말에는 총 수주잔액이 65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가 수주한 주요 프로젝트는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를 다수 보유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일본 메이저 완성차 업체의 텔레매틱스 장치 등이다.

LG전자는 △전장(VS)사업본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자회사 ZKW의 차량용 조명 시스템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3대 핵심사업이 고르게 성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24% 성장했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에서 큰 성과를 낸 덕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지속되면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량이 전반적으로 떨어져 있다. LG전자가 내부적으로 이번 성과를 더 높이 평가하는 배경이다. LG전자는 세계 텔레매틱스는 시장에서도 올 1분기(1∼3월) 22.7%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ZKW는 자동차용 핵심 조명 부품인 헤드램프 분야에서 BMW, 벤츠, 아우디, 포르셰 등을 고객으로 확보 중이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전무)은 “글로벌 완성차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