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캐피털 만난 금감원장 “리볼빙 관리 강화를”

송혜미 기자

입력 2022-07-06 03:00:00 수정 2022-07-0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금리인하 요구권 활성화해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급증한 고금리 리볼빙에 우려를 나타내며 카드사들의 선제적인 관리를 주문했다. 또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부실이 우려되는 여신전문 금융사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전수 조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원장은 5일 카드사 및 캐피털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첫 간담회를 갖고 “여신전문 금융사 가계대출은 취약차주가 이용하는 고금리 상품이 대부분이라 금리 상승 시 건전성이 저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리볼빙, 현금서비스 등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서 제외되는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수 있으니 리스크 관리에 신경 써 달라”며 “리볼빙은 불완전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금감원 역시 불완전판매를 막기 위해 리볼빙 설명서를 신설하고 금리 산정 방식을 안내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 원장은 “여신전문 업계 기업대출이 PF 등 부동산 업종에 집중돼 경제 상황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다”며 “모든 PF 대출에 대한 사업성 평가를 실시하는 등 기업대출 실태를 점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장 상황 악화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은행, 보험사에 이어 카드사에도 금리 인하 요구권을 활성화해 소비자들의 금리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