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불만시 회수 않고 바로 환불”…롯데마트·롯데온, 여름철 식품위생 관리 대폭 강화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7-05 16:51:00 수정 2022-07-05 16:55: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롯데마트와 롯데온이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식품 신선도 관리를 대폭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먼저 롯데마트는 9월까지 ‘하절기 식품 위생 중점 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롯데안전센터와 함께 식품 상품을 3단계로 나누어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식중독 균이 많이 발견되는 수산물은 최고 등급으로 세척 및 살균 소독을 수시로 진행하고, 이슈에 따라 점포에서의 판매금지 여부를 신속하게 결정해 고객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고온에 취약한 상품군은 판매 가능 시간을 제조 후 7시간으로 단축한다. 수박 등 커팅 과일의 경우에도 판매 기한을 4시간으로 한다.

롯데온은 온라인을 통해 신선식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을 위해 ‘초신선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우유, 계란, 두부, 콩나물 등 신선도에 민감한 상품 상세 설명 페이지에 품목별로 5일 또는 10일 등 배송되는 상품의 보장된 잔여 유통기한을 알리는 ‘유통기한 정보제공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소비자가 신선식품의 신선도 및 품질에 만족하지 못할 경우 상품을 회수하지 않고 바로 환불 처리를 돕는다. 롯데온에서 판매하는 롯데마트의 과일, 야채, 수산, 축산 등 1만 5천여 개 신선식품이 대상이다.

박세호 롯데온 마트부문장은 “먹거리 안전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을 맞아 식품 위생 및 신선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며 “롯데온과 롯데마트에서 신선식품 구매 시 ‘신선하다’라는 고객 인지도가 강화될 수 있도록 유통기한 및 신선도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