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전국 4만채 아파트 분양… 서울은 ‘0’

정서영 기자

입력 2022-07-05 03:00:00 수정 2022-07-0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기-인천은 1만2239채

이달 전국에서 약 4만 채 물량의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7배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4일 부동산 중개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7월 전국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은 총 3만9655채로 6월 3만2952채에 비해 6700여 채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달 2만2836채에 비해서도 74% 증가한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전체 3만9655채 중 약 31%에 해당하는 1만2239채가 수도권에서 분양될 예정이다. 경기도 7750채, 인천은 4489채다. 서울은 공급이 없다. 지방에서는 5050채가 분양되는 대구에서 공급이 가장 많았다. 충남 3334채, 전남 3153채 등이 뒤를 이었고 세종은 분양 예정 물량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1∼6월)에는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등 굵직한 이슈들이 잇따르며 분양 실적이 부진했다. 특히 분양가상한제 개편, 자재값 급등에 따른 기본형건축비 조정 등으로 분양가가 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이 겹쳐 분양을 하반기로 미루는 경우도 발생했다. 직방에 따르면 6월 전국 아파트 분양 실적은 기존에 예정됐던 물량(3만2952채)의 49%(1만6180채)에 그친다. 직방 관계자는 “분상제 개편안이 시행되는 7월 중순 이후 분양을 미루던 단지들이 본격 공급될 것”이라고 했다.

정서영 기자 cer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