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사무실 출근 안해도 됩니다”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7-04 03:00:00 수정 2022-07-0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늘부터 전면 원격근무 도입
집-휴양지 어디서든 근무 가능
네이버 직원 55% ‘재택’ 선택
카카오는 금요일도 격주 휴무


한국을 대표하는 정보기술(IT) 기업 네이버와 카카오가 4일부터 전면 원격근무 체제를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작된 임시 원격근무가 엔데믹으로 접어든 상황에서도 기본 근무형태로 자리를 잡는 셈이다. 두 기업의 ‘상시 원격근무’가 다른 기업이나 업종으로도 확산될지 관심이 쏠린다.

3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R타입(Remote-based Work)’과 ‘O타입(Office-based work)’ 두 가지 근무형태 중 하나를 고르는 ‘커넥티드 워크’ 제도를 4일부터 시행한다. R타입은 주 5일 내내 원격근무를 하며, O타입은 3일 이상 회사로 출근하는 형태다. 직원들은 6개월마다 개인 사정이나 진행 중인 프로젝트 상황 등을 고려해 두 가지 근무 형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근무형태 첫 도입을 앞두고선 전체 직원 중 55%가 R타입, 45%가 O타입을 선택했다.

R타입을 선택한 직원들은 집을 포함해 원하는 장소 어디에서든 원격으로 근무하는 것이 가능하다. 카페, 휴양지 숙소 등도 문제없다. O타입을 고른 직원들은 원하는 요일, 원하는 시간을 택해 주 3회 이상 출근하면 된다. 네이버는 R타입 직원에겐 회사에 뒀던 짐을 운반해주는 택배 서비스를 제공했고, O타입 직원에겐 향후 사무실 고정 좌석, 점심·저녁 식사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근무 타입에 관계없이 연수원 등의 공간에서 원격근무를 하는 ‘워케이션(업무+휴가)’ 제도도 도입한다. 매주 신청을 받아 추첨한 10명의 직원들은 강원 춘천 연수원에서 최대 4박 5일간 근무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일본 정부의 입국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 도쿄 워케이션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도 4일 상시 원격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카카오 임직원들은 이날부터 자신이 선택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근무한다. 다만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올 체크인 타임’으로 정해 일종의 집중근무제로 운영한다. 사측은 온라인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업무를 보완할 수 있도록 부서원들의 주 1회 오프라인 만남, 음성 채널 활용을 권장했다.

‘놀금(노는 금요일)’ 제도도 8일부터 시행한다. 격주 금요일을 쉬는 날로 지정해 2주마다 주 4일만 근무하는 제도다. 만 3년 근무한 임직원에게 30일 휴가를 제공하는 안식-리프레시 휴가 제도는 그대로 유지한다. 카카오는 근무 형태에 대한 데이터 분석, 설문조사 등을 거쳐 내년 1월 개선된 근무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네이버, 카카오가 전면 원격근무를 시행하면서 다른 기업이나 업종으로 확산될지 IT 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IT 업계뿐만 아니라 전통 제조업에서도 높은 수요를 보이는 소프트웨어(SW)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선 원격근무와 사무실 근무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근무’가 필수라는 분석도 나온다. 구글에서 애플로 이직했던 인공지능(AI) 선임연구원이 애플의 재택근무 해제 결정에 다시 구글로 복귀한 것 같은 사례가 한국에서도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직원 관리도 과제다. 카카오는 당초 전면 원격근무제 도입을 발표하며 올 체크인 타임을 오후 1∼5시, 오프라인 만남과 음성 채널 활용을 의무로 결정했다가 직원 반발에 재검토한 바 있다. 재택근무로 출시 일정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게임 업계는 대부분 사무실 복귀를 결정하는 등 업종, 기업의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