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미증유의 퍼펙트스톰 이미 시작”

뉴시스

입력 2022-07-01 11:29:00 수정 2022-07-01 11:33: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미증유의 퍼펙트스톰이 점점 다가오는 모습이고 어쩌면 이미 시작됐을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이 원장은 1일 금융시장 전문가들과의 조찬간담회를 개최해 현재 국내 경제·금융시장 상황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박석길 제이피모간체이스 이코노미스트, 오석태 소시에테제네랄 이코노미스트, 황병진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원자재), 장문준 KB증권 애널리스트(부동산) 등이 참석했다.

이 원장은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가 여전한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물가상승과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가중됐다”며 “글로벌 중앙은행들도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안정시키기 위해 강력한 통화긴축을 진행 중”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물가 관리 능력과 경기 침체 가능성을 두고 관계기관·전문가들 간에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제지표 발표 등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국내외 주가·환율 등이 급등락을 거듭해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은 장기화되는 양상이고 계속되는 물가상승 압력과 빨라진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까지 고려하면 시장의 불안정한 상황은 상당 기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은 향후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에 대비해 위기 대응능력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며 “금융회사의 유동성 확보를 독려하는 한편, 개별 금융회사의 위기가 금융시스템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기 발생 시에 조기 안정화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금리 상승 및 자산가격 조정 등에 따른 건전성 악화에도 대비해 금융사가 충분한 충당금을 쌓도록 하는 등 충격 흡수능력을 제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시장전문가들의 제언도 있었다.

이들은 최근의 인플레이션이 수요와 공급 요인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여서 통화 긴축만으로 억제하기는 어렵고 판단했다.

특히 팬데믹 극복과정에서 전세계적으로 부채가 증가했으며, 특히 우리나라는 민간 부채 규모가 빠르게 늘어 금리 상승이 경제 주체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올해 하반기 국내 증시에 미치는 주요 리스크로 국제유가(인플레이션), 수출, 기업실적 불확실성 등을 지목했다.

다만 우리나라의 대외지급능력 등 양호한 경제 펀더멘털 및 기업실적 등으로 볼 때 증시의 하방 지지선이 견고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가 신용도 대비 금리 경쟁력·유입자금 성격 등을 고려하면 한·미 금리 역전이 발생해도 외국인 자금의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오히려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성장둔화와 자산 가격 조정은 불가피한 안정화 비용이며, 장기적으로는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안정과 통화정책 신뢰성 제고라는 경제적 편익이 더 클 것이라고 봤다.

특히 통화 정상화 과정에서 이자 비용 부담 증가 등이 예상되지만 전반적인 금융안정을 해칠 정도로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