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과도한 임금인상, 고물가 불러… 자제해달라”

세종=박희창 기자 , 주애진 기자

입력 2022-06-29 03:00:00 수정 2022-06-29 08:59: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동계 “노사문제 개입말라” 반발

추경호 경제부총리(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가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에서 열린 ‘경제부총리 초정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손경식 경총 회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2.06.28 사진공동취재단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경영계에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6%대 물가 상승률이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임금발(發) 인플레이션’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부총리는 28일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 회관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주고 적정 수준으로 임금이 인상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 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면서도 “과도한 임금 인상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 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결국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주요 대기업들이 10% 안팎의 임금 인상에 나서면서 이런 기조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1∼3월) 중소기업 임금은 대기업의 50.6%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59.4%)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추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물가가 오르면 임금이 오르고 고임금이 다시 물가 상승의 악순환을 초래하게 된다”며 “정보기술(IT) 기업이나 대기업의 고임금 현상이 확산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물가 안정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전부 물거품이 된다”고 덧붙였다.

노동계에서는 즉각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지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대변인은 “자유주의와 시장경제가 중요하다며 민간 자율을 강조하는 정부가 왜 대기업 노사문제에 개입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인위적으로 대기업 노동자 임금을 깎을 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불공정 거래 관행부터 바로잡으면 임금 격차는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美 옐런 내달 19일 방한, 秋와 회동


한편 추 부총리는 다음 달 19일부터 이틀간 방한하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한미 재무장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옐런 장관이 한국을 찾는 건 지난해 1월 재무장관으로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미 재무장관의 방한은 2016년 6월 제이컵 루 장관 이후 6년 만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의제가 확정된 건 없고 한미 양국 간 경제·금융 협력, 주요 20개국(G20)을 비롯한 다자협의체를 통한 정책 공조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인플레이션 대책과 대(對)러시아 제재 등 현안도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