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객노선 운항 조기 회복 박차… “내친김에 기내 서비스까지 업그레이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6-28 15:37:00 수정 2022-06-28 15:48: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공급 확대·서비스 질 개선’ 병행
다음 달부터 여객 공급 확대 본격화
9월까지 팬데믹 이전 50% 수준 회복 계획
기존 정상화 계획 일정 3개월 단축
휴업 복귀 지원 강화… 신규 채용 추진


대한항공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멈춘 국제 여객노선 운항 조기 회복에 박차를 가한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부터 여객 공급을 대폭 늘려 오는 9월까지 코로나19 이전 대비 노선 운항을 50% 이상 회복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지난 8일 국제선 전면 허용과 입국격리 완전 면제를 골자로 하는 국토교통부의 국제선 회복 정책에 맞춰 올해 연말까지 노선 공급을 50%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었지만 보다 공격적으로 공급을 늘리기로 한 것이다. 현행(6월 기준) 운항 노선은 코로나19 이전의 3분의1 수준이라고 한다.

이를 위해 국제선 주요 간선노선을 중심으로 운항횟수를 늘리고 여행수요 회복에 맞춰 주요 관광 노선 복항을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운항을 멈췄던 여객기 재가동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는 한편 화물전용여객기로 활용했던 항공기는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는 작업을 진행한다.
기내 서비스 업그레이드도 단행한다. 위생 관리 차원에서 이뤄진 일회용품 활용, 식음료 메뉴 및 기내용품 축소 등 임시 조치를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되돌리고 새로운 서비스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업무 복귀 직원에 대해서는 교육을 지원하고 신규 채용 등 인력부문 대책도 추진 중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특히 7월부터는 기내식과 음료, 헤드폰, 담요 등 각종 서비스가 팬데믹 이전과 동일하게 정상화될 예정이다. 기내식 메뉴는 이전보다 다양해진다. 대표 한식 메뉴인 비빔밥 외에 새로운 한식을 계절별로 선보인다. 올해 3월 제육쌈밥과 고등어조림 등을 선보인데 이어 7월부터 불고기묵밥과 비빔국수 등을 추가로 제공한다. 간식과 후식, 주류, 음료 등 메뉴는 코로나19 이전보다 강화한다. 퍼스트클래스에는 셔벗과 생과일 퓨레 젤리, 디톡스 주스 등을 추가한다. 프레스티지클래스에는 치즈와 과일 등 디저트를 늘린다. 일반석에서는 전채 코스를 보강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제선 노선 확대와 서비스 개선 등을 거쳐 오는 9월 공급량을 코로나19 이전 대비 50% 이상으로 회복시킬 계획”이라며 “당초 계획보다 3개월가량 빠르게 공급을 늘려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노선 현황 및 계획은 미주 노선의 경우 현재 인천~로스앤젤레스 노선을 하루 2회, 주 14회 운항 중이다. 인천~뉴욕 노선은 다음 달부터 주 7회에서 12회로 늘리고 8월부터는 로스앤젤레스 노선과 마찬가지로 하루 2회, 주 14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워싱턴 노선과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주 5회에서 7회로, 인천~밴쿠버 노선은 주 6회에서 7회로 늘린다. 인천~애틀란타와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도 7월부터 매일 1회씩 운항할 계획이다. 인천~보스턴 노선은 주 3회에서 4회, 인천~시카고 노선은 주 4회에서 5회로 늘릴 예정이다. 그동안 운휴했던 인천~라스베이거스 노선은 다음 달부터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구주 노선은 인천~파리 노선을 7월부터 주 5회에서 7회로 매일 1회 운항하기로 했다. 프랑크푸르트와 암스테르담 노선은 주 3회에서 5회로 확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3월 운항을 중단했던 마닐라와 비엔나 노선은 내달부터 주 3회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와 로마 노선은 9월부터 주 3회 일정으로 다시 운항에 들어간다.

동남아는 빠르게 회복 수순에 들어간다. 7월부터 인천~방콕, 인천~싱가포르, 인천~마닐라, 인천~호치민 등 주요 노선을 주 10회에서 14회로 증편한다. 매일 2회 운항한다. 하노이와 자카르타 노선은 7월부터 증편해 주 7회 운항 일정으로 운용된다. 다낭과 발리 노선은 주 7회 일정으로 다음 달부터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일본 노선은 인천~삿포로 노선을 7월 주 2회에서 8월 주 7회 일정으로 운항하고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8월부터 주 3회 운항에 들어간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오는 29일부터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와 함께 주 2회 일정으로 운항한다. 향후 김포공항 국제선 수용 능력에 맞춰 김포~하네다 노선과 김포~오사카 노선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천~홍콩 노선은 7월부터 주 7회(기존 주 4회)로 확대하고 인천~타이페이 노선은 주 3회에서 주 4회로 늘린다.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은 주 4회로 주 7회로 증편한다. 중국 노선은 중국 방역 정책 유지로 현재 운항이 제한적인 상황으로 당국 협의에 따라 증편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급증하는 여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뉴욕 노선(매일)과 홍콩 노선(주 3회)에 초대형 항공기 에어버스 A380을 투입할 계획이다. 9월부터는 일본 나리타 노선에도 A380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전했다. 팬데믹 기간 화물 노선에 투입했던 여객기는 다시 제 자리를 찾는다. 좌석을 떼어내 화물용으로 활용한 보잉 B777 기종 10대 중 3대를 다음 달부터 여객용으로 다시 투입한다. 화물용으로 사용한 에어버스 A330 1대도 7월부터 여객기로 전환해 운항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좌석을 떼어내지 않고 화물 전용으로 투입했던 일부 항공기도 다시 여객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랜 시간 운항하지 않은 여객기 약 20대에 대한 안전 점검과 정비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향후 시장 상황에 맞춰 여객 수요 대응에 투입될 전망이다.

대한항공 측은 “장기 주기된 항공기는 7일, 14일, 30일 주기로 지속적인 점검이 이뤄졌다”며 “실제 비행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대형기를 기준으로 약 400시간의 추가 정밀 점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6명의 항공기 정비사를 투입하면 약 7일 동안 정밀 점검이 이뤄진다고 한다.
직원 업무 복귀 지원도 강화한다. 대한항공은 복귀에 따른 업무와 생활 공백이 없도록 세심하게 배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근무복귀 지원을 위한 라운지 공간을 조성하고 모바일 업무 및 교육 환경을 구축했다. 운항부문은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특별 이·착륙 훈련을 실시하고 안전교육 강화와 관숙 비행을 병행해 기량 유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운항이 재개되는 국내외 특수 공항에는 경력이 많은 베테랑 승무원을 배치해 안전한 운항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객실부문의 경우 3개월 이상 근무 공백이 있는 승무원과 상위클래스 및 일반석 담당 일부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교육을 추가로 실시하고 숙련비행도 추가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여객부문에서는 장기간 휴업 직원들에 대한 교육과 직무수행 병행 교육훈련을 1주 이상으로 확대하고 온·오프라인 교육을 통해 안전 및 서비스 관련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대한항공 관계자는 설명했다. 운항승무원 채용은 현재 진행 중이며 상당수가 휴업 중인 객실승무원도 여객 수요 회복에 따라 신규 채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객 수요 급증에 대비해 소비자들이 항공 여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가용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공급을 증대하고 노선을 회복시킬 것”이라며 “여기에 안전운항을 위해 빈틈없는 점검을 토대로 여객 회복에 최선을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