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랜드 캠페인, 2022 칸 국제 광고제 은사자상 2관왕 달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6-27 17:34:00 수정 2022-06-27 17:35: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더 비거 크래시’가 칸 국제 광고제에서 은사자상(은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유럽을 대표하는 광고·디자인 어워드 ‘D&AD’에서 포토그래피 부문 그래파이트 펜슬(은상)을 수상, 미국 ‘원쇼 광고제’ 7개 부문 본상과 독일 ‘ADC 광고제’ 2개 부문 은상과 동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더 비거 크래시는 2005년 북미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 2013년 아시아에서 발생한 태풍 제비 등 실제 자연재해로 인해 파괴된 도시에서 강풍으로 뒤집어진 자동차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카트리나 280km/h, 제비 285km/h 등 자동차의 속도가 아닌 자연재해 당시의 풍속을 활용함으로써 이산화탄소 증가로 더욱 거세지고 있는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전달하고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움직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이번 칸 국제 광고제에서 지면광고 및 옥외광고 부문 은사자상을 수상, 디자인 부문에서는 입선에 해당하는 쇼트리스트에 선정되는 등 총 3개 부문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현대자동차의 움직임에 고객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게 소통한 결과”라며 “향후에도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 하에 친환경 모빌리티 방향성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