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픈은 열려있다… LIV 참가자들도 출전

김동욱 기자

입력 2022-06-24 03:00:00 수정 2022-06-2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주관사 “개방성이 기본 정신”
PGA와 논란 의식해 언급 자제
LIV 참가 선수에 제한은 없어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주도하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LIV)’에 합류한 선수들이 7월 열리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디오픈)에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디오픈을 주관하는 R&A의 마틴 슬럼버스 대표는 23일 “1860년 시작된 디오픈은 역사가 가장 오래된 대회로 ‘개방성(Openness)’이 기본 정신이다”라며 “올해 디오픈 출전 자격을 갖고 있는 선수들은 대회에 나올 수 있다”고 발표했다.

슬럼버스 대표는 LIV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개방성’이란 단어를 선택해 출전 자격이 있는 선수라면 올해뿐 아니라 앞으로 열리는 디오픈에 계속 출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뒀다.

앞서 20일 끝난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도 LIV 합류 선수들의 출전을 허용했었다. US오픈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우리 기준은 올해 초 정해졌고 이제 와서 기준을 바꾸는 것은 적절치 않고 공평하지도 않다”며 기존 출전 자격 보유 선수들의 대회 참가를 막지 않았다. 다만 그 뒤로 USGA는 “LIV 선수들이 US오픈을 포함한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앞으로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의논해 봐야 한다”며 내년부터는 US오픈 출전 기준을 바꿀 수 있음을 내비쳤다.

7월 14일부터 나흘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 링크스 올드코스에서 열리는 디오픈에는 LIV 출전 선수인 필 미컬슨(52·미국)과 LIV에 합류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브룩스 켑카(32·미국), US오픈을 건너뛴 타이거 우즈(47·미국) 등이 출전한다.

제이 모너핸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커미셔너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PGA투어는 돈으로 경쟁하기는 어렵다. 우리는 LIV에는 없는 건강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LIV는) 골프라는 경기에 비이성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