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 “北 ‘식량 상황 불안정’ 면밀히 살펴야”

뉴스1

입력 2022-06-09 12:57:00 수정 2022-06-09 12:57: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의 농사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북한의 불안정한 식량 상황을 면밀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FAO와 WFP는 8일(현지시간) 발간한 ‘긴급 식량 불안정 조기경보 분석 공동보고서’를 통해 Δ북한에서 5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확인됐고, Δ이 기간 국경 봉쇄와 인도주의적 접근 제한 조치로 식량 안보와 영양 상황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FAO는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북한의 국경 봉쇄 때문에 북한의 실제 식량 상황 등에 대한 내부 정보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아직 ‘기근 경보 국가’로는 지정하진 않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WFP는 전날 발간한 ‘2021년 기근 대응 관련 보고서’에서 “대북 식량 지원이 이뤄진 시기는 작년 3월이 마지막이었다”며 현재는 식량 재고가 없는 상황일 것이라고 전했다.

WFP는 작년 1~3월 영양강화식품 891.5톤과 식량 4970톤을 북한에 지원했으며, 이는 56만6866명의 주민에게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