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免, 코엑스점 특허 갱신심사 미신청…“월드타워점 중심 강남권 경영 실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6-08 15:42:00 수정 2022-06-08 15:45: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롯데면세점이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점의 특허 갱신 심사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이날 오후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호텔롯데 이사회를 통해 이번 안결을 의결했다.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의 특허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로, 이번 결정에 따라 올해 하반기 내 영업을 종료할 예정이다.

향후 롯데면세점은 강남권 면세점 운영 역량을 잠실 월드타워점으로 집중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강북권은 명동본점, 강남권은 월드타워점을 중심으로 내실경영을 실현하고, 상품 및 브랜드 입점 확대하는 등 마케팅 활동 강화로 경쟁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엔데믹을 앞두고 재도약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며 “코엑스점의 고객을 롯데월드타워점이 흡수할 수 있도록 투자를 확대하고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 등 주변 관광 인프라를 활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