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21조 통큰 투자’… 한국을 전기차 허브로

이건혁 기자

입력 2022-05-19 03:00:00 수정 2022-05-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기아, 새정부 첫 대형투자 발표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2030년까지 21조 원을 투자해 국내 전기차 생산능력을 144만 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생산량의 45%를 ‘메이드 인 코리아’로 채우겠다는 것이다. 새 정부 출범 후 나온 첫 번째 대규모 투자 발표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필두로 정부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정책에 적극 호응하겠다는 의미도 담겼다.

현대차그룹은 18일 연간 35만 대 수준인 국내 전기차 생산 역량을 2030년까지 4배로 늘리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현대차그룹은 3월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30년 전기차 생산 목표를 총 307만 대로 제시한 바 있다. 이날 발표로 2030년 생산목표가 323만 대로 소폭 상향됐다. 특히 이 중 45%인 144만 대를 국내에서 생산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한국을 전기차 생산 허브로 활용하겠다는 뜻이다.

경기 화성시의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생산 설비가 신설된다. PBV는 사용 목적에 맞춰 제작된 간결한 구조의 이동 수단을 뜻한다. 2023년 상반기(1∼6월) 오토랜드 화성 내 일부 시설을 변경하는 공사를 시작한다. 2025년 하반기(7∼12월)에는 PBV 전용 플랫폼 ‘eS’를 기반으로 한 PBV를 양산할 계획이다. 생산량은 2030년 최대 15만 대까지 늘어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또 내연기관차 생산라인을 전기차 중심으로 전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올해 2월 전기차 세단 아이오닉6 생산을 위해 아산공장 내연기관 차량 생산 라인 일부를 교체했다. 이런 방식으로 전용 전기차 생산 라인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교차로 생산하는 ‘혼류 생산’도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의 국내 생산능력은 현대차 161만2000대, 기아 155만4000대 규모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친환경차 보급에 따라 가동률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내연기관 생산 설비를 전기차로 바꿔 효율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기차 연구개발(R&D)과 충전 인프라 확대에도 투자를 늘린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3월 초고속 충전 설비 ‘이피트’, 올해 4월에는 충전 사업자들을 위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선보였다. 국내 부품 협력사들이 전기차 중심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새로운 부품을 개발하고 기술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국내 투자를 강화하는 건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예상을 뛰어넘고 있어서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주요 기관들이 내놨던 2030년 전기차 시장 규모 약 2700만 대를 기준으로 점유율 12%를 목표로 제시해 왔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 사이에서도 2030년 일본 도요타 350만 대, 미국 스텔란티스 500만 대 등 전기차 증산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2030년 2000만 대를 팔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이 점유율 12%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전기차 생산 물량을 더 늘려야 하는 상황이다. 투자 조건과 국가 간 관계 등 변수가 많은 해외보다 단기간 집중 투자가 가능한 국내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조만간 미국 전기차 공장 신설 발표를 앞두고 국내와 해외 간 균형을 맞추기 위한 결정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