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충돌 논란’ 이영 장관 후보 “위원활동·납품 시기 차이나”

뉴시스

입력 2022-05-11 12:42:00 수정 2022-05-11 12:43: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창업기업들의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정부기관의 자문·운영 위원으로 있던 시기와 창업기업의 납품 시기에 차이가 있다는 설명이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가 실시한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가 2000년 창업한 보안기업 테르텐과 관련된 각종 이해충돌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정태호 의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테르텐은 2013년과 2016년 중기부 산하기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으로부터 각각 9800만원, 1200만원 규모의 용역을 수주했다. 또 2017년 12월까지 특허청에 8600만원, 2018년 중소기업유통센터에 2300만원, 국방부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는 2300만원 상당을 납품했다.

이 같은 정부 기관의 납품 사례들은 이 후보자가 각 기관의 운영·자문위원으로 역임한 시기와 겹친다는 게 주요 논쟁거리다.

이 후보자는 “대외활동 중에 테르텐 소프트웨어 납품 용역이 굉장히 많은 것 알고 있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의 질의에 “문제시 되는 게 5건 정도 되는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관련 기관 위원으로 있으면서 해당 관련 기관에서 많은 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은 위원회 활동과 테르텐 회사 대표이사가 서로 오버랩된 거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중기부 장관을 하며 수많은 기업 관련 업무하면서 연관성이 또 다시 존재할 수 있다고 당연히 의심할 수 있지 않겠나”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테르텐이 이 후보자의 국회의원 당선 이후 매출 약 2배, 순이익 4.7배가 증가한 정황을 들며 직무연관성이 의심된다는 질책도 했다.

이 의원은 “지난 이력으로 봤을 때 사익을 취했을까 의심을 한다면 중기부가 제대로 갈 수 있겠나. 백지신탁도 하지 않고 중기부 장관이 된다고 하는데 이게 국민들 위하는 자세고 국민들 눈높이 맞추는 자세냐”며 “지금이라도 올바른 선택을 해야 그 회사도 살 수 있고 후보자도 살 수 있는 길이라고 충고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이 같은 지적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기관에 자문위원했던 시점과 테르텐의 납품 조달 시점에 차이가 있다는 게 요지다. 적법한 절차로 조달했다는 설명도 더했다.

이 후보자는 “2010년부터 2011년에 한국인터넷진흥원 위원을 두 건의 용역이 나간 것은 10년 뒤인 2020년”이라며 “2016년에 과학기술창의재단에 임명됐고 2015년에 저희 제품을 가지고 판매했다. 2년째는 유지보수가 유상으로 된다”고 했다.

이어 “조달청에 구매 등록에 적법한 절차를 통해 긴 시간 인증받아 등록한 제품”이라며 “저희 회사 제품 판매중에 공공기관은 매출액의 10%도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또 “여성벤처협회장하면서 당연직 위원으로 들어간 게 많다. 여성이면서 ICT 벤처기업 대표이사를 하는 사람 극히 적기 때문”이라며 “자문위원 참여한 곳 많지만 꼼꼼히 보면 자문위원 한 기간과 납품 시기 상당한 차이가 많고, 크게는 10년 정도 차이난다. 그 부분을 좀 헤아려주셨으면 하는 부탁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