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800만명 지역을 하나로 묶는 메가시티… 동반성장 공동체 될 것”

강성명 기자

입력 2022-05-09 03:00:00 수정 2022-05-09 04:14: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초대석]이재형 ‘부울경특별지자체 합동추진단’ 사무국장
3개 지자체 의견 조율해 합의 도출…3개 의회서 규약안 원안 통과 기뻐
연말까지 통합청사 위치 선정 계획…지역과제 함께 해결하며 발전 기대


이재형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사무국장은 6일 “국가균형발전의 중요한 발판이 될 부울경메가시티가 성공적으로 뿌리를 내리도록 내년 1월 업무 개시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국내 첫 특별지방자치단체인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이 공식 출범했다. 인구 800만 명의 부울경을 하나의 생활·경제권으로 묶는 ‘메가시티’가 어떤 모습이 될지 관심이 뜨겁다.

본격적인 출범 준비는 지난해 7월 설립된 ‘부울경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이 맡았다. 합동추진단 이재형 사무국장(49)은 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특별자치단체를 처음 구성하기 위해 참고할 선례나 업무 매뉴얼이 없었고, 입장이 서로 다른 3개 지자체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중재자 역할을 맡아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6월 지방선거 전 성공적으로 출범하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 사무소를 둔 합동추진단에는 지자체 3곳이 9명씩 파견한 직원 27명이 근무 중이다. 부산시 행정부시장 등 부단체장 3명이 공동 추진단장이다. 행정안전부가 지난달 18일 규약안을 승인하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목적으로 부울경 특별연합이 출범하기 위한 법적 토대가 마련됐다.

이 사무국장은 “3개 지자체의 의견을 조율하고 시민 참여단, 전문가 자문단과 머리를 맞대 완성시킨 규약안이 3개 광역의회에서 모두 원안대로 가결된 순간이 가장 기뻤다”고 했다. 이어 “합동으로 추진할 사무의 목록뿐 아니라 규약안에 담길 문구 하나를 두고도 수차례 회의를 거치며 힘들게 맺은 결실”이라고 덧붙였다.

특별연합은 내년 1월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6·1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광역의원 중 27명(부울경 각 9명)이 의회를 구성하고 이 중 의장을 선출한다. 또 여기에서 시장·도지사 3명 중 1명을 초대 특별지방자치단체장으로 뽑게 된다. 단체장의 임기는 16개월, 의장과 의원 임기는 2년으로 정했다. 연말까지 통합청사의 위치를 선정하고 자체 조례와 규칙 등을 제정하는 숙제도 남아 있다.

이 사무국장은 “앞으로 부울경은 교통과 경제, 문화, 환경 등 지역 과제를 함께 해결하며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연합은 지자체처럼 도시 건설 계획을 수립하고 예산 투입 규모를 결정하거나 중앙 정부와 협의해 국비를 확보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소관인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이나 광역 간선급행버스(BRT) 체계 구축 등 국가 위임사무 65개도 넘겨받는다.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장 전략에 관해 그는 “산업, 인재, 공간 등 3개 분야를 꼭짓점으로 초광역발전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산업 분야의 핵심 축은 자동차, 조선, 항공으로 여기에 수소, 디지털 등 첨단 산업을 연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40년까지 인구를 1000만 명으로, 현재 약 275조 원인 지역내총생산(GRDP)을 491조 원으로 늘리는 게 목표다. 이 사무국장은 “우선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부울경을 1일 생활권으로 묶는 일을 서두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안으로는 진주∼울산 급행철도, 부울경 순환철도 등이 검토되고 있다.

이 사무국장은 행정고시 재경직(46회)에 합격해 2003년 조달청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2006년부터 금융위원회에서 근무하다가 2013년 중앙·광역 인사교류를 통해 부산시로 와 외자유치팀장, 에너지산업과장, 사회적경제담당관 등을 거쳤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