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미접종자, 18개월 뒤 1회 접종으로 충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06 15:43:00 수정 2022-05-06 16:48: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백신 미접종자는 1년 반(18개월) 뒤에 화이자·모더나 같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한 번만 접종하면 충분히 폭넓은 면역이 형성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최평균‧강창경 교수팀과 서울의대 이창한 교수팀은 코로나19 확진 6개월 또는 18개월 후 mRNA 백신을 접종한 확진자 총 43명을 대상으로 면역 반응을 분석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그간 여러 연구 결과 코로나19 확진자에게 mRNA 백신을 1회 투여한 경우 폭넓은 면역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됐다. 하지만 감염 이후 1년 이상 지난 뒤에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없어 1회 접종으로 언제까지 폭넓은 면역 반응을 얻을 수 있는지에 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코로나 확진 여부에 따른 mRNA 백신 접종 시기 및 횟수에 따라 ▲무확진·백신 미접종군 ▲무확진·백신 1회 접종군 ▲무확진·백신 2회 접종군 ▲확진 6개월 후 백신 1회 접종군 ▲확진 18개월 후 백신 1회 접종군 ▲확진 6개월 후 백신 2회 접종군 ▲확진 18개월 후 백신 2회 접종군의 혈액을 채취해 면역 반응 변화를 비교 분석했다.

코로나 감염 후 시기 및 백신 접종 횟수에 따른 다양한 변이주에 대한 IgG항체역가. 확진 6개월 또는 18개월 후 백신 1회 접종군 간의 결과는 비슷했고, 2회 접종 후 항체역가 상승은 뚜렷하지 않았다.
그 결과, 코로나19 확진 18개월 후에 백신 접종을 하더라도 6개월 후에 접종한 경우와 비슷한 수준의 높은 항체 면역 반응이 형성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확진 18개월 후에 단 1회 백신 접종을 한 경우 오미크론을 포함한 다양한 변이주에 대한 폭넓은 항체 면역 반응이 관찰됐다.

확진 판정 뒤 백신을 2회 접종하는 건 면역 반응을 유의하게 증가시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백신을 2회 접종하더라도 면역 반응의 향상이 뚜렷하지 않아 코로나19 확진 후 백신 접종은 mRNA 백신 한 차례로 충분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최평균·강창경 교수, 서울의대 약리학교실 이창한 교수
박완범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후 부작용에 대한 걱정 등 여러 사유로 백신을 못 맞은 미접종자가 여전히 많이 있다”며 “설사 코로나19 감염 후 일 년 반이 지났더라도 1회 mRNA 백신 접종으로 여러 변이주에 대한 면역이 형성되므로 감염된 기간에 관계 없이 백신 접종을 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바이오메드 센트럴 의학’(BMC Medicine)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