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안들리고 손에서 컵 ‘뚝’, 죽겠다 싶었죠…걷고 달리며 건강관리해”[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양종구 기자

입력 2022-04-30 14:00:00 수정 2022-04-30 14:01: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람이 이러다 죽을 수도 있다는 경험을 해보셨습니까? 전 해봤습니다.”

김영기 씨(61)는 삼성스포츠단 간부로 있던 2013년 4월 뇌경색으로 병원신세를 지고서야 술을 끊은 뒤 달리고 걷기를 생활화하며 건강을 되찾았다. 엄청난 ‘말술’로 유명했지만 생과 사의 갈림길을 경험한 뒤에는 절제하며 운동에 매진하고 있다. 지금은 매일 2만보 이상을 뛰고 걸으며 건강한 노년을 준비하고 있다.

“2013년 당시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성적이 좋지 않아 일본 도쿄와 서울을 오가며 술을 많이 마셨어요. 그러다 서울 강남 사무실에 출근했는데 힘들더라고요. 과음 탓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가 했는데…. 한쪽 귀가 안 들렸고 손에 있던 휴대전화와 물컵도 떨어뜨렸어요. 서 있는데 누가 몸도 자꾸 왼쪽으로 치우친다고 해서 사내 의사를 찾았죠.”

사내 의사가 뇌경색으로 판단하고 바로 119구급차를 불러 그를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했다. 오른쪽 경동맥이 막힌 것으로 나타났다. 조금만 늦었어도 큰 일 날 뻔했다. 정밀검사를 받았더니 부정맥이 원인이었다. 1주일 치료 받은 뒤 퇴원했다. 부정맥 치료를 1년 더 받았다. 그 1년은 술을 입에도 대지 않았다.

김영기 씨(왼쪽)가 아내와 함께 백두산 천지에 올라 포즈를 취했다. 김영기 씨 제공.
사실 김 씨는 뇌경색이 오기 전부터 체중관리에 들어갔다. 체중이 97kg이나 나가 모든 건강 지표가 위험수준까지 오르자 회사에서 “당분간 체중 관리에 집중하라”고 해서 채식 위주 식단을 짜고 등산과 걷기 등으로 관리해 체중을 84kg까지 줄이고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수원 삼성 성적 부진에 스트레스를 받고 폭음을 하면서 위험한 상황에까지 간 것이다. 그는 “용인으로 이사 가기 전 수원에 살 때도 광교산을 거의 매일 올랐다. 왕복 2시간 40분 코스로 건강관리에 최고였다. 용인으로 옮겨서도 운동은 계속 했는데…. 그래도 술에는 장사 없다. 아직 막걸리를 가볍게 마시고는 있지만 절제가 중요하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몸을 추스른 뒤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의사는 운동도 하지 말고 사우나도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난 그 반대로 했다. 물론 절대 무리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평소 즐기던 걷기와 달리기, 등산으로 체중 감량에 나섰다. 2년 만에 70kg까지 줄였다. 최고 체중에서 무려 27kg을 감량한 것이다. 부정맥을 포함해 당뇨 등 모든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지금은 70~72kg을 유지하고 있다. 그동안 버린 옷만 한 트럭이 넘는다.

김 씨의 하루는 달리고 걷는 것으로 시작한다. 새벽 5시에 기상해 스트레칭 체조를 한 뒤 5시30분부터 경기 용인 동천동 집에서 탄천으로 달려 나간다. 왕복 10km를 달리고 오면 동네 사람들과 합류해 6~8km를 다시 걷는다. 그럼 오전 8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한 뒤 9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사우나를 즐긴다. 그는 “사우나 마치고 동네 사람들과 막걸리 한잔을 곁들여 점심을 먹는다. 과음은 하지 않지만 지인들과 막걸리 한잔 하는 즐거움까지 끊을 순 없었다. 이런 게 사는 재미 아니냐”고 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이 루틴이 계속된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탄천은 매일 달리고 걷습니다. 날씨가 너무 추워 밖으로 못 나갈 정도가 되면 지하 주차장을 돌거나 아파트 피트니스센터에서 달리죠. 비는 상관없어요. 우비를 입고 냅다 달립니다.”

달리긴 하지만 마라톤 42.195km 풀코스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몸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나이에 맞게 즐겁고 재밌게 달리는 게 최고”라고 했다. 공식 대회 출전은 10km가 최고다. 1년에 3회 정도 10km를 1시간 이내로 완주한다. 최근 비무장지대에서 열린 DMZ 9.19km 마라톤도 완주했다. 지인들과 골프를 칠 경우에도 카트를 타지 않고 걷는다. 라운드를 마치면 1만5000보는 걷는다. 그는 속칭 ‘BMW(버스, 메트로, 워킹)족’으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걸어서 이동한다. 많이 걸을 땐 하루 4만보 이상 걷는다.

김영기 씨가 지리산 천왕봉에 올랐다. 김영기 씨 제공.
2017년 9월부턴 8년 안에 지구 한바퀴 거리인 4만km를 완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달리고 걷고 있다. 그냥 걷기만 하면 재미가 없어 지인들과 전국의 명소도 찾고 있다. 서울 둘레길, 북한산 둘레길, 제주 올레길을 이미 돌았고, 지리산, 설악산, 한라산에 백두산까지 정복했다. 걸음수와 거리를 체크해주는 애플리케이션에는 아직 5년도 채 안된 가운데 약 3920만보, 2만9600km를 달리고 걸은 것으로 돼 있다. 매일 2만3000보인 셈이다.

그는 지금까지 가본 산 중 최고로 지리산을 꼽았다. “정상에 올랐을 때 산세가 좋고 어딜 가든 새로운 느낌 이었다. 그리고 쉽게 허락하지 않는다”고 했다. 걷기 코스로는 숲 속을 걷는 제주 곶자왈이 최고라고 했다.

김영기 씨가 설악산 대청봉에 올랐다. 김영기 씨 제공.


“달리고 걸으면서 고민이 없어졌어요. 머리 아플 때 달리거나 걸으면 모든 게 해결됩니다. 과거 복잡한 것들도 정리되고 내일 뭘 해야 할 지도 명확해집니다. 제가 운동하면서 실수를 하지 않습니다. 운동은 정신을 맑게 해줍니다. 정말 좋아요.”

운동에 집중하면서 원망도 사라졌다.

김영기 씨가 서울 둘레길을 돌다 두 팔을 들어올리며 포즈를 취했다. 김영기 씨 제공.
“제가 인생을 살면서 용서하지 못한 사람이 3명 있었어요. 그런데 지난해 제주 올레길을 걸으면서 다 용서했습니다. 참 신기했죠. 달리고 걸으니 마음도 여유롭고 모든 원망도 사라지더라고요. 올레길 걷다 저녁에 막걸리 마시고 전화해서 다 용서했습니다. 제 돈 떼어 먹고 도망간 사람, 절 소셜네트워스서비스(SNS)에 욕한 사람 등. 그게 운동의 힘입니다. 달리고 걸으면 인생사도 해결됩니다.”

김 씨는 지난해 3차례로 나눠 제주 올레길 26코스 425km를 완보했다.

삼성스포츠단을 나와 대한수영연맹과 대한체육회에서도 일했던 그는 지난해 모든 일을 접고 건강 챙기기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스포츠 쪽에서 오래 일하다보니 요즘엔 가끔 도와달라는 단체가 있으면 도와주고 있다. 스트레스 받지 않고 즐겁게 사는 게 최대의 목표”라고 했다.

김 씨는 자전거도 한 3년 탔다. 집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왕복 80km를 자주 오갔다. 자전거는 또 다른 즐거움을 줬다. 달라고 걷는 것은 길어야 20~30km이지만 자전거는 100km도 가능했다. 풍광을 즐기며 운동도 하고…, 일석이조였다. 하지만 주위에서 자전거 사고로 크게 다치는 것을 보고 이젠 타지 않는다. 그는 “축구단 농구단에서 함께 일했던 친구가 자전거 타다 얼굴을 완전히 갈아가지고 온 것을 보고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접었다”고 했다.

김영기 씨가 북한산 둘레길을 돌다 포즈를 취했다. 김영기 씨 제공.
달리고 걷는 목표도 늘 새록새록 생긴다. 그래야 사는 재미가 있다. 올해 목표는 한라산과 지리산 둘레길을 도는 것이다. 한번 가면 하루 40km 이상을 걸어야 한다. 그는 “한번에 끝낼 순 없고 2주 돌고 잠깐 쉬고 다시 도는 방식으로 도전할 예정”이라고 했다. 힘든 여정이지만 이루어 냈을 때 느끼는 성취감은 해보지 않으면 모른다. 그는 “조만간 부산에서 임진각, 혹은 강원 고성까지 걷고 싶다”고 했다. 삼성스포츠단에서 대한육상연맹을 지원할 때 부산에서 서울까지 달리는 경부역전마라톤을 자주 참관하면서 국토를 종단하는 기분을 느끼고 싶었다. 그는 “조만한 친한 친구가 은퇴하는데 함께 국토 종단에 도전하기로 했다”고 했다.

김 씨는 체중을 감량하고 걷는 재미를 붙이기에 가장 좋은 코스는 북한산 둘레길이라고 했다. “거리와 난이도에 따라 다양한 코스가 개발돼 있기 때문에 수준에 맞춰 도전하다 보면 산을 타는 재미를 느끼고 확실하게 살을 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건강이 없으면 100세 시대도 없다. 걷고 달리면 건강은 반드시 따라 온다”고 강조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