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월요일부터 실외서 마스크 벗는다…50인이상 모일땐 착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4-29 08:35:00 수정 2022-04-29 11:01: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4.15/뉴스1 © News1

오는 5월 2일 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이 해제된다. 단, 50명 이상이 모이는 집회 등에 참석할 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정점 이후 6주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방역 상황과 더 나은 삶에 대한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고려해 일상 회복의 큰 걸음을 지속하기로 했다”며 “다음 주 월요일, 5월 2일부터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원칙적으로 해제한다”고 말했다.

단 김 총리는 “밀집과 이용 행태에 따른 감염 위험을 고려해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집회, 행사,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장 등 실외 다중이용시설에서는 현재와 같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한다”며 “코로나19 유증상자 또는 고위험군인 경우와 다수가 모인 상황에서 1m 이상 거리 유지가 어렵거나 비말 생성이 많은 경우에는 실외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배경에 관해 “일부에서 우려도 있었지만, 혼자만의 산책이나 가족 나들이에서 조차도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답답함과 불편함을 계속 외면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총리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전문가의 분석, 세계적인 흐름을 감안해 정부 내 치열한 논의를 거쳤다”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는 해제하지만, 야외에서라도 감염 예방을 위해 필요한 경우 국민 여러분께서 자율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주기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