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후 ‘당뇨병’ 늘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4-27 10:24:00 수정 2022-04-27 10:46: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당뇨병 치료를 위해 인슐린이 든 펜형 주사기를 맞고 있다. 위키미디어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2년 간 국내 당뇨병 관리 지표의 지속적인 악화 추세가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유행 전후(2019~2021년) 주요 건강 행태와 만성질환 지표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30세 이상 국민 가운데 당뇨병을 진단받은 사람이 증가했다. 30세 이상의 당뇨병 진단 경험률이 2019년 8.0%에서 2021년 8.8%로 0.8%p 늘어난 것이다. 반면 30세 이상 당뇨병 진단 경험자의 치료율은 감소했다. 2019년 91.9%에서 2021년 91.2%로 0.7%p 떨어졌다.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기전(메커니즘)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다만 몇 가지 가설이 있는데, 한 가지는 코로나19가 인슐린 분비와 민감성을 훼손하는 염증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하나는 코로나19가 인체 내 미생물생태계 구성과 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당뇨를 유발한다는 것이다.

코로나19에 걸리면 완치 후 1년 안에 당뇨병 진단을 받을 위험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사람보다 40% 높아진다는 미국 VA 세인트루이스 의료시스템 지야드 알-알리 박사팀의 연구 결과도 있다. 독일 뒤셀도르프 하인리히 하이네 대학의 라이프니츠 당뇨 연구센터 연구진도 코로나19에 걸린 사람들은 제2형 당뇨병 위험이 28%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었던 지난 2년 동안 당뇨병 관리 지표의 지속적 악화 추세를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유행 시 나빠진 지표의 추가적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보건 정책 수립과 시행에 중앙 및 지방 정부의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질병관리청은 중앙 및 지방 정부가 악화 지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수 있도록 근거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역사회건강조사 상세 결과는 요약통계집 ‘2021 지역건강통계 한눈에 보기’에 수록돼 있다. 지역사회건강조사 누리집(https://chs.kdca.go.kr)에서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