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식용유 원료 팜유 수출 중단…밥상물가 상승 우려

뉴시스

입력 2022-04-23 12:55:00 수정 2022-04-23 13:35: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인도네시아가 오는 28일부터 식용유로 쓰이는 팜유와 원료 수출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DW)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대 팜유 수출국인 인도네시아가 수출 중단 결정을 내리면서 국제 식용유 가격이 치솟고 식료품 물가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을 추후 고지할 때까지 금지하기로 했다”며 “인도네시아 내 식용유가 저렴한 가격에 충분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당 정책 시행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평가하겠다”고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재무장관은 로이터통신에 “이번 금지 조치가 다른 나라에 타격을 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만큼 국내 식용유 가격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팜유시장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팜유는 식용유, 가공식품 제조 등의 원료로 쓰인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작년부터 팜유 국제가격이 상승한데다 올해 우크라이나 사태로 가격이 치솟으면서 식용유 가격이 오르고 품귀 현상이 발생했다.

해바라기씨유 수출 1·2위 국가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수출이 타격을 입은 점도 식용유 대란의 원인으로 꼽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생산자들에게 내수 시장을 위해 재고를 비축하도록 요구했지만, 가격 급등을 막지 못하자 수출 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번 주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 회의에서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식량 부족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각국에 식량 비축이나 수출 규제를 피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올해 약 7700만t의 팜유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식용유들도 수출이 감소했다. 주요 콩 산유국인 아르헨티나는 올해 콩 재배 시기가 좋지 않은 데다 2021년 가뭄까지 겹치면서 출하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