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 신설… 중증 시각장애인 김혜일 팀장 선임

전남혁 기자

입력 2022-04-21 03:00:00 수정 2022-04-2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카오는 디지털 접근성 강화를 위한 ‘배리어 프리 이니셔티브’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내 정보기술(IT) 기업 최초로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DAO)’를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디지털 접근성은 웹, 모바일 등 공간에서 누구나 동등하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 카카오의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로는 자회사 링키지랩의 김혜일 접근성 팀장이 선임됐다. 중증 시각장애인인 김 팀장은 2014년부터 다음과 카카오에서 접근성 업무를 담당해왔으며 정보 접근성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고용노동부 산업포장을 받기도 했다. 카카오는 접근성을 개선한 사례로 △저시력 장애인을 위한 카카오톡 고대비 테마 제작 △카카오톡 기본 이모티콘 대체 텍스트 적용 △QR체크인 및 잔여백신 예약 접근성 개선 등을 들었다.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