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조원 육박한 퇴직연금… 수익률은 2% 불과

김자현 기자

입력 2022-04-18 03:00:00 수정 2022-04-18 03:16: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년새 40조 늘어나… 매년 증가세, 원리금보장형 운용이 86% 차지
저금리-증시부진에 수익률 하락… 물가상승률 감안하면 ‘마이너스’



지난해 국내 퇴직연금 적립금이 1년 새 40조 원 늘어 300조 원에 육박했지만 연간 수익률은 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이어진 초저금리와 증시 부진 등의 여파로 수익률이 3년 새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17일 고용노동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퇴직연금 적립금은 295조600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40조1000억 원(15.7%) 늘어났다. 노후 대비와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퇴직연금 적립금은 2018년 190조 원에서 2019년 221조2000억원, 2020년 255조5000억 원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유형별로는 회사가 운용해 지급하는 ‘확정급여(DB)’형이 전체의 58%(171조5000억 원)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개인이 직접 운용하는 ‘확정기여(DC)’형이 77조6000억 원, 개인형 퇴직연금(IRP) 46조5000억 원 순이었다. 특히 IRP는 세액공제 혜택 등이 주목받으며 1년 새 35.1%(12조1000억 원) 늘었다. 3년 연속 30%대 성장세다.

하지만 지난해 퇴직연금 평균 수익률은 연 2.00%로 전년보다 0.58%포인트 하락했다. 2018년(1.01%) 이후 최근 3년 새 가장 낮았다. 지난해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2.5%)을 감안하면 사실상 마이너스(―) 수익률인 셈이다. 최근 5년 및 10년 연간 환산 수익률도 각각 1.96%와 2.39%에 그쳤다.

전체 퇴직연금 적립금의 86.4%(255조4000억 원)가 은행 예·적금 등 원리금보장형으로 운용되는 데다 지난해 하반기(7∼12월)부터 증시가 흔들린 영향이 크다. 상품 유형별로는 원리금보장형의 수익률이 1.35%로 전년보다 0.33%포인트 하락했다. 실적배당형 수익률은 6.42%로 원리금보장형보다는 높았지만 2020년(10.67%)에 비해 떨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지속된 초저금리 영향으로 예·적금과 보험 등 주요 원리보장형 상품 수익률이 하락했고 지난해 주식시장도 침체되면서 퇴직연금펀드 등 수익률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