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신규 확진 48일 만에 10만명 아래로

이지운 기자 , 조응형 기자

입력 2022-04-12 03:00:00 수정 2022-04-12 03:52: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당국 “위중증-사망자도 정점 지나”
이르면 내주 ‘야외 마스크’ 해제 관측
선별진료소 항원검사 중단 첫날
일부 시민 검사받으러 왔다 발돌려


확진자 감소에 문 닫는 신속항원검사 시설 11일 부산 해운대구 복합문화센터 주차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신속항원검사 시설을 철거하고 있다. 이날부터 전국의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됐다.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감소세에 따른 조치다. 전국 임시선별검사소 202곳 중 4곳은 이날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60세 이상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 미만으로 줄어들었다. 11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9만928명이다. 2월 22일 9만9573명 이후 48일 만에 9만 명대를 기록했다. 주말은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경향을 감안해도 감소세가 확연하다.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20만3355명이다. 유행 정점 당시 40만 명을 넘은 것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위중증, 사망 환자 발생도 정점을 지나 앞으로 완만하게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099명으로, 가장 많았던 시기(지난달 31일 1315명)보다 200명가량 줄었지만 아직 감소폭이 크지 않다. 이날 사망자는 258명이다.

이르면 다음 주부터 야외에선 마스크를 안 써도 될 거란 관측이 나온다. 손 반장은 이날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를 비롯해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15일 거리 두기 조정안을 발표하고 18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전국 선별진료소의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 첫날인 11일 일부 시민은 검사를 받으러 왔다가 발길을 돌렸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한 회사원 주제희 씨(40)는 “의사 소견서나 양성이 확인된 자가검사키트가 없으면 아예 검사를 받을 수 없다고 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선별진료소에서는 60세 이상 등 ‘우선순위 대상자’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만 시행됐다. 60세 미만은 원칙적으로 진찰료를 내고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만 한다. 서울에서 개인 의원을 운영하는 A 원장은 “증상이 없으면 건강보험 적용이 안 돼 최소 3만 원을 받아야 해서 난감할 때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중 자가검사키트 450만 개를 취약계층에 배부할 계획이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