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적극행정추진위원회, 2022년 1차 적극행정 모범사례 채택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4-07 14:29:00 수정 2022-04-07 14:31: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7일 서울지역본부에서 ‘2022년 제1차 적극행정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김광묵 LH 적극행정추진위원회 위원장, 김현준 LH 사장이 참석했다. 지난해 적극행정 성과와 올해 위원회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임대주택 입주민 마음건강지원 등 1분기에 발굴한 7건의 적극행정 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LH는 관련 법령이 없거나 신속한 업무처리가 곤란한 사항 등에 대한 업무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9월 김광묵 SAP 정부혁신연구센터장을 위원장으로 위촉하고 외부위원 6명을 중심으로 적극행정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지난해 3차례의 회의를 거치며 국민생활과 밀접한 주거복지, 주택공급, 지역균형발전 등 다양한 LH사업에서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총 21건의 적극행정 사례를 발굴, 매입임대주택을 활용한 학대피해아동 안심쉼터 조성과 10년간의 주택공급 계획을 제공하는 내집마련 종합정보포털 구축 등 6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선정해 포상한 바 있다.

올해 첫 회의에서는 임대주택 입주민 마음건강 지원, 서울 준공업지역 규제개선, 건설현장 임금체불화, 수도법 개정 건의를 통한 도시효율 제고 등 7건의 적극행정 사례를 발표했다.

LH 적극행정추진위원회는 국민에게 더욱 편리한 도시·주거환경 등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성과는 지속 확산하고 올해는 새로운 적극행정 과제를 발굴함과 동시에 적극행정을 이행한 직원에 대한 법률지원과 면책건의를 확대하는 적극행정 기반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준 LH 사장은 “주택공급, 주거복지, 지역균형발전 등 대부분의 LH 사업이 국민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만큼, 국민에게 필요한 서비스가 빠르고 신속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지속 강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라 말했다.

김광묵 위원장은 “적극행정은 LH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이라며 “경영진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당부한다”고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