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 아르헨에 리튬공장 1조원 투자… 내년 상반기 완공 목표

이건혁 기자

입력 2022-03-25 03:00:00 수정 2022-03-25 05:03: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포스코홀딩스는 23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 살타주 옴브레무에르토 염호에서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사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염수 리튬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배터리용 리튬을 생산하기 위한 공장이다. 2024년 상반기(1∼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연간 2만5000t의 수산화리튬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수산화리튬 광권 인수부터 탐사, 공장 건설 및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맡아 진행했다. 총 투자비는 8억3000만 달러(약 1조 원)이다.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 중 하나다.

포스코그룹은 리튬 생산 규모를 2028년 최대 10만 t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수산화리튬 10만 t은 전기차 240만 대에서 쓸 수 있는 양이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