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1세 이달 말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벌써부터 ‘거부감’

뉴스1

입력 2022-03-14 17:48:00 수정 2022-03-14 17:48: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역당국이 만 5~11세 소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초 접종을 오는 31일부터 시작한다. 24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31일부터 전국 1200여개 지정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접종할 계획이다. 14일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소아청소년과에 5~11세 소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2.3.1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정부가 이달 31일부터 만 5~11세 소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일부 학부모들이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4일 이달 말부터 5~11세 소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전예약은 24일부터 가능하다.

정부는 특히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접종을 적극 권고하는 한편, 확진 이력이 있을 경우 접종을 권고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2차 접종까지만 완료했던 12~18세 청소년에 대한 백신 3차접종도 이날부터 시작된다. 접종 완료 후 3개월이 지난 경우 대상이 되며, 마찬가지로 고위험군에만 권고하겠다는 방침이다.

백신 안정성과 효과에 대한 불신을 의식한 듯, 정부는 이날 접종 계획 발표에서 “앞서 접종을 시행한 해외국가에서 안전성과 효과가 충분히 점증됐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11세 이하 확진자가 전체 15%를 넘어서고 있어 빠른 접종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다만 일부 학부모들은 여전히 백신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매우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불구, 확진자가 연일 폭발적으로 쏟아져 나오면서 백신 필요성을 체감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학부모들은 지역 맘카페 등을 통해 “아직도 접종률에 목매는 이유가 무엇인가”, “백신 맞아도 걸렸다는 사람이 주변에도 많다. 위험을 감수하며 맞힐 이유가 없다”, “대체 무슨 근거로 어린 아이들까지 위험하게 만드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등 부정적인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신규 접종 대상인데, 이미 온 가족이 확진돼 필요 없을 것 같다”며 허탈함을 털어놨다.

강영미 대전참교육학부모회 대표는 “접종을 필요로 하거나 원하는 경우도 있다. 분명한 것은 강제가 아닌 선택 사항이 돼야 할 것”이라며 “앞선 청소년 방역패스와 같이 일상을 볼모로 접종률을 높이려 해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가 5~11세 백신 접종을 권고하려면, 효과가 있다는 충분한 설득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