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중 4명, 평생 한번은 암 걸려…폐암이 위암 제쳐

이지운기자

입력 2021-12-29 14:04:00 수정 2021-12-29 15:00: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년 이상 생존율 70% 넘어


국민 10명 중 4명(37.9%)은 평생에 한 번은 암에 걸리게 될 것이란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해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 수도 25만 명을 넘어섰다.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를 29일 발표했다.

통계 작성 시점 기준 우리 국민의 기대수명은 83세다. 국민 한 명이 이 나이까지 산다고 가정했을 때 암이 발병할 확률은 37.9%였다. 남성의 경우 기대 수명인 80세까지 살았을 때 39.9%에서 암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기대 수명 87세)의 경우 35.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다만 암에 걸리는 여성의 수는 빠르게 늘고 있다. 한해 여성 10만 명당 발생하는 암 환자 수는 2015년 270.8명에서 2019년 297.4명으로 많아졌다. 남성의 경우 이 기간 동안 306명에서 308.1명으로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암의 종류별로는 폐암 환자가 갑상선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2019년 발생한 폐암 환자 수는 2만9960명으로 전년 대비 1069명(3.7%) 늘어난 수치다. 2018년에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이었던 위암은 3위(2만9493명)로 내려왔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금연 정책이 위축돼 있다”며 “폐암의 원인은 90%가 흡연인 만큼 더 적극적인 금연 정책을 펴야 한다”고 진단했다.

2019년 국내 신규 암 환자는 총 25만4718명으로 관련 통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았다. 20년 전(1999년) 10만 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하면 2.5배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평균 연령이 높아지는 데 따라 암 환자가 증가하는 경향도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19년을 기준으로 최근 20년 사이 암에 걸려 치료 중이거나 완치된 사람은 약 215만 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암에 걸리더라도 5년 이상 생존하는 사람의 비율은 계속 상승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5~2019년 사이 진단받은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70.7%였다. 약 10년 전(2006~2010년) 65.5%에 비해 5.2%포인트 높아졌다. 5년 상대 생존율은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과 비교했을 때 암 환자가 5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를 계산한 지표다.

보건당국은 국가 암 검진 사업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이 암 환자의 생존율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상균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검진 참여가 어려웠던 점을 감안해 올해 국가건강검진 기간을 2022년 6월까지로 연장했다”며 국가 암 검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