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돌파감염 3주새 2배로… 부스터샷 많이 맞은 60대는 확진 줄어

이지윤 기자 , 이지운 기자 , 조유라 기자

입력 2021-12-21 03:00:00 수정 2021-12-21 16:50: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수능 끝난뒤 고3 활동 늘어나자… 돌파감염 10만명당 199명 달해
학교-학원 통한 집단감염도 이어져… 지난주 학생 확진 하루 평균 844명
60세 이상선 부스터샷 효과 뚜렷… 전연령 확진자중 비중 20%대로 뚝


학교 찾아가는 백신 접종 20일 세종 한솔중학교에서 재학생들이 단체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신청자가 많은 학교를 대상으로 방문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최근 18세 청소년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파감염이 급증하고 있다. 대부분 올여름 백신을 맞은 고교 3학년생이다. ‘고3 돌파감염’은 최근 3주 사이 2배로 늘었다. 공교롭게 접종 후 3개월이 지나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난 뒤 증가하고 있는 양상이다. 이들은 입시 준비 등으로 3차 접종(부스터샷)을 맞을 기회가 적었다. 반면 최근 전체 확진자 중에서 60세 이상 고령자 비중은 눈에 띄게 줄고 있다. 3차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간 덕분이다. 결국 지금 확산세를 꺾고 위중증 환자 수를 줄이기 위해선 부스터샷 확대가 시급한 상황이다.

○ 3주 만에 2배로 늘어난 ‘고3 돌파감염’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12∼18일) 주로 고3 학생인 18세 청소년의 코로나19 돌파감염 발생률은 10만 명당 누적 199.1명에 달했다. 이는 3주 전인 11월 4주(21∼27일·10만 명당 103.1명)에 비해 2배로 늘어난 것이다. 이들은 수능 응시 등의 이유로 대부분 올 8월 2차 접종까지 받았다. 이제 접종 완료 후 3개월이 지나 4개월에 접어든 상황이다.

마침 수능 종료 이후 고3 학생들의 활동이 늘면서 확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22학년도 수능은 지난달 18일 끝났다. 그 이후 한 달 동안 증가한 고3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그 이전 전체와 비슷한 수준이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3차 접종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에야 부스터샷 간격이 2차 접종 후 3개월로 바뀌면서 대상이 됐다. 하지만 대학입시가 진행되는 상황이라 고령층에 비해 활발하게 접종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가 이 틈을 파고들어 간 것이란 해석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항체량은 백신 접종 2개월 뒤에 가장 높고 그 이후 서서히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학교, 학원을 통한 집단 감염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13∼19일) 하루 평균 844명의 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는 전면 등교를 시작한 지난달 22일 당시와 비교해 2배로 늘어난 것이다.

○ 확진자 비중 줄어드는 고령층


최근 고3 학생과 정반대 현상을 보이는 게 60세 이상이다. 11월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와 사망자가 국내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 이상으로 늘었다. 이 때문에 결국 방역 재강화가 이뤄졌다. 하지만 최근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중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줄고 있다. 지난달 28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4명(38.7%)이 60대 이상이었다. 하지만 20일 현재 이 비중은 26.5%로, 약 20일 만에 10%포인트 이상 감소했다.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에 대해 3차 접종이 본격적으로 효과를 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고령층 환자 비율이 ‘정점’이었던 지난달 28일 이들의 3차 접종률은 8.7%에 그쳤다. 하지만 20일엔 3차 접종 비율이 56.7%까지 늘었다. 12월 내내 진행된 고령층 3차 접종 ‘속도전’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3차 접종자 증가가 확진자 중 고령층 비중 감소로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3차 접종에 더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다음 달 2일까지 50세 이상 1025만 명에게 3차 접종을 시행하는 ‘특단의 조치’가 이뤄진다. 3차 접종으로 최근 급속히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3차 접종을 하면 오미크론 감염 예방 효과가 80% 수준으로 올라간다고 보고됐다”고 말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는 “방역 조치의 철저한 이행과 3차 접종 확대가 적절하게 이루어질 경우 감소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