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페이, 이용자 13만명 결제정보 유출

뉴스1

입력 2021-12-07 11:26:00 수정 2021-12-07 11:27: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라인 홈페이지 캡처) © News1

네이버 자회사 라인의 간편 결제 서비스인 ‘라인페이’ 이용자 13만명의 결제정보가 유출됐다.

7일 교도통신·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라인페이는 국내외 계정 약 13만건의 정보가 유출돼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4월까지 이용 촉진 캠페인에서 결제된 금액이나 일시 등 정보를 인터넷상에서 일시적으로 열람할 수 있는 상태가 돼 있었다고 이날 발표했다.

유출된 정보에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신용카드 번호, 은행 계좌번호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특수한 해석을 하면 이용자를 특정할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한다.

라인페이는 용역업체의 직원이 인터넷상에서 정보를 공유하는 서비스에 잘못 송신해 외부에서 볼 수 있는 상태가 돼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보를 취급하는 사원 교육을 철저히 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이번 유출로 인한 자세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