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요소수 수급 안정에 모든 방법 동원”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08 11:52:00 수정 2021-11-08 12:54: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 모습 2021.1.18/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요소수 품귀현상과 관련해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국내외적으로 발 빠르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매점매석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함께 공공부문 여유분을 활용하는 등 국내 수급물량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해외 물량 확보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총력을 다하라”고 전했다.

중국발 요소수 수급 비상 문제가 쉽게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자 문 대통령이 총력 대응에 나선 것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5일 요소수 문제 해결을 위해 청와대 내 관련 비서관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로 만들어진 TF는 안일환 경제수석이 팀장을 맡은 가운데 정책실과 국가안보실의 관련 비서관들이 팀원으로 참여한다.

이 TF는 요소수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일일 비상 점검체제로 운영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